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인터넷 통제 점입가경…'웨이보'도 실명 등록해야

19차 당 대회 앞두고 전방위 통제 강화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차기 지도부를 확정하는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 대회)를 앞두고 중국 정부의 인터넷 통제 강화가 전방위로 펼쳐지고 있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웨이보(微博)를 운영하는 시나웨이보는 사용자들이 오는 15일까지 반드시 계정 실명인증을 거쳐야 한다는 통지를 보냈다.

이번 통지는 계정 실명등록이 처음으로 요구된 2011년 이후 가입자는 물론, 2011년 이전 가입자에게도 해당한다.

웨이보는 2011년부터 실명으로 계정을 등록할 것을 요구해왔지만, 가입자 확대 등을 위해 실명과 다른 아이디로 가입하는 것을 묵인해왔다.

하지만 다음 달 18일 19차 당 대회를 앞두고 중국 정부가 최근 인터넷 통제를 전면적으로 강화하고 있어, 웨이보의 이번 조치는 시늉으로 그치지 않을 사실상의 '최후통첩'으로 여겨진다.

해외 인터넷을 우회 접속할 수 있는 가상사설망(VPN)에 대해 그동안 눈 감아왔던 중국 당국은 올해 1월 VPN 서비스를 사실상 불법화한 데 이어, 7월부터는 VPN 서비스의 전면적인 폐쇄 명령을 내렸다.

당국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기라도 하듯 중국 최고인민법원은 VPN을 판매한 한 업자에게 9개월 징역형을 선고했다.

중국 공산당 사이버스페이스 영도소조는 최근 메신저 서비스 제공업자들에게 이용자들의 신원을 반드시 확인하고, 채팅방 기록을 6개월 이상 남기도록 지시했다. 인터넷 댓글에 대해서도 실명제를 실시하도록 요구했다.

중국 최대의 검색포털인 바이두(百度)도 정부의 압력에 굴복해 사용자들이 반드시 계정 실명인증을 거치도록 했다. 그동안 바이두에서는 이메일만으로 등록이 가능했으나, 이제는 이메일과 함께 휴대전화 번호, 사용자 이름을 함께 입력해야 한다.

이번에 전면적인 실명인증을 실시하는 웨이보는 올해 1분기 기준으로 이용자가 3억4천만 명에 달해 트위터의 이용자 수(3억2천800만 명)를 넘어선다. 트위터는 현재 중국에서 접근이 허용되지 않는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7: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