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 1차조사, 4만명 통화해 2만명 응답…뭐 물었나

설문내용 공개…시민참여단 500명 선정에 5천981명 '희망'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신고리5·6호기공론화위원회가 1차 전화조사를 마치고, 구체적인 설문내용을 10일 공개했다.

조사대행을 맡은 한국리서치 컨소시엄은 만 19세 이상 전 국민을 대상으로 9만570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 3만9천919명(접촉률 44.0%)이 받았고, 이 가운데 2만6명이 조사에 응했다. 응답률은 50.1%로 매우 높다.

[공론화위 제공]
[공론화위 제공]

조사대행업체 면접원은 먼저 전화통화가 되면 ▲거주지역(서울∼제주 16개)▲성별(남·여)▲연령(6단계 구분)을 묻고 본격 설문에 들어갔다.

첫번째 질문은 '신고리5·6호기 건설중단과 건설재개를 둘러싼 논란이 있어 공론화위가 구성돼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알고 계신가'였다.

두 번째 질문은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시냐'고 묻고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직은 판단하기 어렵다', '잘 모르겠다'로 구분해 응답을 받았다.

[공론화위 제공]
[공론화위 제공]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에게는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고 ▲체르노빌·후쿠시마원전사고와 같은 위험이 상존해서▲핵폐기물은 수십만 년간 방사선을 방출해 인류생존을 위협해서▲핵폐기물 처분과 폐로 등 비용을 감안하면 비싼 발전 방식이어서▲탈원전·신재생에너지 정책은 세계적인 추세여서▲기타▲잘 모르겠다 중 선택하도록 했다.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에게도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고 ▲전기요금 인상으로 가계와 기업에 부담이 증가할 수 있어서▲전력공급 안정성에 문제가 생길 것 같아서▲원전건설이 중단될 경우 2조8천억원의 피해비용이 발생해서▲일자리 감소 및 원전 수출기회 등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 같아서▲기타▲잘 모르겠다 중 선택하도록 했다.

그다음 질문은 우리나라 원자력발전을 확대할지·현상 유지할지·축소할지 묻고, 시민참여단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지를 물었다.

면접원은 어느 정당을 지지하는지도 물었는데, 이는 현행 규정상 '선거조사'에만 이동통신사로부터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공론화위가 궁여지책으로 추가한 문항이다.

가상번호 방식으로 조사해야 응답자의 거주지역·성별·연령대를 고른 분포로 맞출 수 있다고 공론화위는 설명했다.

공론화위는 응답자에게 편의점 5천원 상품권을 문자메시지로 발송하거나, 계좌로 5천원을 입금해줬다.

시민참여단 참여의사가 있는지 물을 때는 오리엔테이션과 2박3일 합숙일정은 물론 사례비 85만원과 교통비·숙박비 실비를 지급한다고 안내했다.

응답자 2만6명 가운데 29.8%인 5천981명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 공론화위는 참여의사를 밝힌 5천981명 가운데 5·6호기 건설에 대한 의견, 성별, 연령 분포비율을 고려해 시민참여단 500명을 무작위 추출한다.

공론화위는 1차조사를 시민참여단 구성, 숙의과정 전후 비교자료 활용 목적으로 실시했기에 즉시 공개하지는 않고, 1차∼4차 조사 후 정부에 권고안을 제출할 때 한 번에 공개할 계획이다.

신고리공론화위, 1차조사 완료 (PG)
신고리공론화위, 1차조사 완료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