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국정운영 긍정평가 78.2%…전달보다 7.1%p 하락[KSOI]

민주당도 6.9%p 내린 47.9% 기록…한국당 11.9%·바른정당 6.6% 順
사드 임시배치 79.7% '잘했다' 평가…전술핵 재배치도 68.2% 찬성
한국당 보이콧 '잘못한 일' 69%…적폐청산 '더 강하게' 69.7%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국민 78.2%가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지난 8~9일 전국 성인 남녀 1천14명을 대상으로 실사한 9월 정기여론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평가는 8월 조사(지난달 20일 발표·85.3%)보다 7.1%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20.2%로 직전(12.7%)보다 7.5%포인트 올라갔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긍정 평가한 이유로 ▲ 국민과의 소통·공감(33.1%) ▲ 약속이행 노력(16.3%) 등을, 부정평가 이유로는 ▲ 대북·안보정책 미흡(32.6%) ▲ 청와대 참모진·내각 인사 실패(26.4%) 등이 각각 꼽혔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47.9%, 자유한국당 11.9%, 바른정당 6.6%, 정의당 6.3%, 국민의당 4.9% 등을 각각 기록했다.

민주당은 8월 조사(54.8%)에 비해 6.9%포인트 떨어진 반면 한국당(10.3%)은 약간 상승했다.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지난달 조사(각각 6.6%, 4.6%)와 대동소이했으며 바른정당(3.9%)는 2.7%포인트가 올랐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정부가 사드 잔여 발사대 4기를 임시배치한 것에 대해 79.7%는 '잘했다'고 밝혔으며, '북핵 위협에 대응해 방어 차원에서 전술핵을 재배치해야 한다'는 응답도 68.2%나 나왔다. 전술핵 재배치에 반대하는 답변은 25.4%에 그쳤다.

다만 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와 관련해서는 '대북 제재에 공조하면서도 대화와 타협으로 북한의 태도변화와 완전한 핵 폐기를 달성해야 한다'(50.1%)는 의견과 '대화와 타협보다는 대북 제재 강화와 군사적 행동을 더욱 강화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47%)는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 있었다.

또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을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74.7%가 공감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국당이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를 이유로 국회를 보이콧한 것에 대해서는 69%가 '잘못한 일'이라고 밝혔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신임 대표로 잘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못할 것'(54%)이란 응답이 '잘할 것'(39.6%)이란 답변보다 많았다.

이밖에 문 대통령의 정책 가운데 '문재인 케어(74.1%)', '아동수당 10만원 지급(63.2%)', '기초연금 인상(73.6%)' 등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또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57.6%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고, 정부 부처의 태스크포스(TF) 설치를 비롯한 적폐청산에 대해서는 '더 강하게 개혁해야 한다'(69.7%)는 답변이 많이 나왔다.

文대통령 국정운영 긍정평가 78.2%…전달보다 7.1%p 하락[KSOI]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