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권칠승 "국군의날, 광복군 창설일로 바꿔야"…결의안 발의

민주·국민의당 33명 참여…"임시정부 광복군 창설일인 9월17일로"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국군의날을 광복군 창설일로 변경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0일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행 10월 1일 국군의날은 1956년에 제정한 것으로 6·25 전쟁 당시 대한민국 육군의 38선 돌파를 기념하는 의미로 정했다"면서 "이는 대한민국의 헌법정신과 국군의 역사적 뿌리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군의 뿌리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주권을 지킨 임시정부의 정식군대 광복군임이 분명하다"면서 "국군의날을 광복군 창설일로 변경하는 것은 헌법정신과 항일독립정신을 계승해 국군의 역사적인 맥을 확립시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정부에 현행 국군의 날을 1940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정식군대인 한국광복군이 창설된 9월 17일로 변경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권 의원과 함께 민주당(이하 정당별 가나다 순) 강훈식·권미혁·김경협·김두관·김병관·김병욱·김종민·김철민·노웅래·문희상·민병두·박광온·박재호·박주민·박홍근·백재현·설 훈·소병훈·송기헌·신경민·신창현·안민석·어기구·유동수·이용득·이철희·이해찬·임종성·제윤경·조승래·홍의락 의원과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 등 총 33명이 결의안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국군의날 행사 모습(자료사진)
지난해 국군의날 행사 모습(자료사진)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