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집중호우·보험료 인하에 車보험 손해율 반등

5대 보험사 손해율 7월 전년比 상승…일부는 80%대로 올라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제도개선 효과로 하향 안정화했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7∼8월에 다시 상승 추세를 보였다.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 피해와 자동차보험료 인상 여파 때문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5개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 평균이 7월에 80.1%로 지난해 같은 달에 견줘 2.4%포인트(p) 올랐다.

5대 보험회사의 손해율이 올해 들어 전년 동월 대비로 오른 것은 7월이 처음이다.

8월에는 78.7%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다시 떨어졌으나 1월과 7월을 제외하고는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손해율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 대비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을 가리킨다.

적정 손해율인 77∼78%보다 높으면 자동차보험에서 적자를, 그보다 낮으면 흑자를 봤음을 뜻한다.

회사별로 보면 손해율이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던 삼성화재는 7월 80.4%, 8월 80.2%로 두달 연속 80%대를 기록했다. 동부화재와 KB손해보험도 다시 80%대까지 올랐다.

현대해상과 메리츠화재는 70%대를 유지했으나 전월 대비로 상승 추세를 보였다.

외제차량 렌트비 현실화, 경미 손상 수리비 지급기준 신설 등 지난해의 제도개선 효과로 하락 추세를 보였던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여름 들어 나빠진 것은 국지성 호우에 따른 자동차 침수 피해의 영향이 컸다.

7월 중순 경기·충정 지역에 단기간에 비가 많이 내려 자동차 침수 피해가 대량으로 발생했다. 특히 15∼16일 이틀간 5대 보험회사 접수된 피해 건수가 1천100건 이상을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침수 피해가 여름보다는 태풍 '차바'가 한반도 남부를 강타한 10월에 집중됐다.

물 폭탄에 침수된 자동차
물 폭탄에 침수된 자동차(청주=연합뉴스) 16일 오전 청주시 휴암동 곰두리체육관 인근 도로에 집중호우로 자동차가 물에 잠겨있다. 2017.7.16 [독자제공 = 연합뉴스]
vodcast@yna.co.kr

자동차보험료를 내린 영향도 일부 있었다. 삼성화재가 7∼8월 손해율이 높은 것은 지난해 말 보험료를 내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자동차보험은 보험료를 내렸다고 해서 그 효과가 바로 오지 않는다. 인하일 이후 체결되는 계약부터 적용되므로 인하일 이전 계약의 보험료는 종전과 같기 때문이다. 보험료 인하 효과는 대개 5∼6개월 후에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다른 보험회사는 보험료 자체를 내리기보다는 마일리지 특약 등을 통해 할인을 확대했다. 이 역시 보험회사로 들어오는 보험료가 줄어드는 것은 마찬가지므로 손해율 악화에 일조했다고 볼 수 있다.

당분간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개선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자동차보험의 계절적 특성상 가을과 겨울에 손해율이 높게 유지되기 때문이다.

또 새 정부가 보험료 인하를 추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주요 보험사가 8월에 일제히 보험료를 내린 영향이 연말부터 반영된다.

한 손해보험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있었던 제도개선의 효과는 하반기로 갈수록 개선 폭이 줄어들고 8월 보험료 인하는 올해 연말과 내년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표] 주요 손해보험회사 자동차보험 손해율 추이

(단위: %, %p)

회사 2017년 2016년 증감률
7월 8월 7월 8월 7월 8월
삼성화재 80.4 80.2 74.9 76.9 5.5 3.3
현대해상 78.7 79.6 77.9 81.2 0.8 -1.6
동부화재 82.1 80.0 76.7 78.7 5.4 1.3
KB손해보험 83.0 75.8 79.0 80.5 4.0 -4.7
메리츠화재 76.4 77.9 80.2 82.1 -3.8 -4.2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