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대 국성호 교수 "태반 조혈 줄기세포로 암 치료 활용"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대학교 국성호 교수 연구팀이 출산 후 버려지는 태반에서 분리한 조혈 줄기세포로 암 치료 임상 활용 근거를 제시해 학계의 시선을 끌고 있다.

국성호 전북대학교 교수. [전북대 제공=연합뉴스]
국성호 전북대학교 교수. [전북대 제공=연합뉴스]

전북대 생리활성소재과학과 국 교수 연구팀은 태반에서 'P2Y14 단백질' 발현을 이용해 조혈 줄기세포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팀은 분리한 조혈 줄기세포를 생쥐에 이식한 결과, 다양한 혈액세포를 형성하는 다차원 분화(Multi-lineage differentiation)와 자가 재생 능력(Self-renewal potential)이 나타나는 것을 발견했다.

이번 연구는 조혈 줄기세포 이식이 필요한 암 환자 치료에 임상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혈액종양내과 분야 권위 학술지인 루케미아(Leukemia, IF:11.7)에 실렸다.

연구팀은 "임신 중 자궁에서 자라는 기관인 태반은 탯줄을 이용해 산소를 옮기고 영양분을 전달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태반 조혈 줄기세포의 암 치료 임상 활용 가능성이 확인된 만큼, 추가 연구를 통해 더 큰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