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2언더파 60타 이승택, 한국프로골프 18홀 역대 최소타 기록(종합)

이글 1개, 버디 11개 몰아치고 보기는 1개…종전기록 1타 경신
이승택 [KPGA 제공=연합뉴스]
이승택 [KPGA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이승택(22)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18홀 역대 최소타 기록을 세웠다.

이승택은 10일 인천 드림파크 컨트리클럽 드림코스(파72·6천938야드)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티업·지스윙 메가오픈(총상금 5억원)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12언더파 60타를 기록했다.

올해 60주년을 맞은 KPGA 코리안투어에서 18홀 최소타 기록은 2001년 매경오픈 중친싱(대만)과 2006년 지산리조트오픈 마크 리슈먼(호주)이 세운 61타였다.

2015년 데뷔해 투어 3년 차인 이승택은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11개를 몰아치고 보기는 1개로 막아 12언더파 60타, 새로운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이승택은 10번부터 18번 홀까지 14번 홀(파3) 파를 제외하고는 모든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는 괴력을 발휘했다.

또 5번 홀(파4)에서는 120m 거리에서 피칭 웨지로 친 것을 그대로 샷 이글로 연결했다.

이 대회 전까지 올해 13개 대회에 출전한 이승택의 시즌 최고 성적은 4월 전남오픈과 5월 SK텔레콤오픈의 공동 8위다.

25언더파 263타로 이번 대회를 마친 이승택은 28언더파로 우승한 장이근(24)에게 3타 뒤진 4위를 기록했다.

이승택은 "13번 홀쯤 기록에 대한 기회가 보였고 그때부터 더욱 집중했다"며 "마지막 홀 10m 이글 퍼트가 들어갔더라면 59타였는데 살짝 벗어났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7번 홀에서는 5m 버디 퍼트를 과감하게 한 것이 지나가 1.5m 파 퍼트까지 놓친 것이 아쉽다"고 입맛을 다셨다.

이 대회 전까지는 8언더파 64타가 자신의 최저타 기록이었다는 이승택은 "러프에서 샷이 쉽지 않고 페어웨이도 딱딱한 만만치 않은 코스지만 코리안투어 선수들의 실력이 향상되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남들보다 어깨가 넓고 하체가 튼튼하다"고 장타 비결을 공개한 그는 "기회가 왔을 때 놓치지 않는 불곰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7: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