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김정은, 핵무기연구소장 손잡고 팔짱끼고…'애정·신뢰' 과시

군부서열 1위 황병서, 핵연구소장 리홍섭에게 깎듯이 경례도
핵 개발 과학자와 다정하게 팔짱 낀 김정은
핵 개발 과학자와 다정하게 팔짱 낀 김정은(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6차 핵실험에 참여한 핵 과학자·기술자를 위한 축하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리홍섭 핵무기연구소 소장과 팔짱을 끼고 연회장으로 들어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모습. 김 위원장의 오른쪽은 홍승무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2017.9.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핵 개발 책임자와 손을 꼭 잡고 팔짱을 끼고 걷는 등 애정과 신뢰를 공개적으로 과시해 눈길을 모았다.

북한 조선중앙TV는 10일 김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6차 핵실험 관계자를 위한 경축연회와 경축공연이 열렸다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북한 황병서, 핵 개발 과학자에게 경례
북한 황병서, 핵 개발 과학자에게 경례(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6차 핵실험에 참여한 핵 과학자·기술자를 위한 축하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김정은 위원장이 리홍섭 핵무기연구소 소장을 소개하자 그에게 깍듯하게 경례하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의 모습. 2017.9.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이 영상에서는 김 위원장이 북한 핵 개발 분야의 사령탑인 홍승무 노동당 군수공업부 부부장을 자신의 왼쪽에, 실무책임자인 리홍섭 핵무기연구소 소장을 자신의 오른쪽에 세우고 목란관 연회장에 입장하는 모습이 등장한다.

특히 김정은은 리홍섭의 팔짱을 끼거나 손을 꼭 잡는 등 핵 개발 과학자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연회장에서 기다리고 있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박봉주 내각 총리 등 고위간부들에게 리홍섭을 특별히 소개하는 모습도 보였다. 리홍섭을 소개받은 군부 서열 1위인 황병서(차수)가 상장(별 3개) 계급인 리홍섭에게 깍듯하게 경례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김정은, 미사일 개발 책임자 포옹
김정은, 미사일 개발 책임자 포옹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 시험발사를 참관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미사일 개발 책임자를 포옹하며 기뻐하는 모습. 2017.7.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연회장에서 김 위원장은 자신의 오른쪽 옆자리에 홍승무를, 왼쪽 옆자리에 리홍섭을 앉혔다. 북한 매체가 공개한 영상에서는 김정은이 리홍섭과 술잔을 부딪치거나 술잔을 든 채 홍승무와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등의 모습이 확인됐다.

북한 TV가 공개한 경축공연 영상에서도 김 위원장이 핵 개발자들과 팔짱을 끼거나 손을 꼭 잡은 채 공연장에 들어서는 모습이 여러 차례 등장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도 홍승무와 리홍섭은 각각 대장(별 4개)과 상장 계급장을 단 군복을 입고 있는 모습이 확인됐다. 홍승무와 리홍섭이 장성 계급장을 달고 군복을 입은 모습은 지난 7일 처음 공개됐다.

미사일 엔진 개발자 등에 업고 기뻐하는 김정은
미사일 엔진 개발자 등에 업고 기뻐하는 김정은(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8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지상분출시험을 참관한 뒤 새 엔진을 개발한 과학자로 추정되는 인물을 등에 업고 있는 사진을 조선중앙TV가 19일 내보냈다. 김정은의 등에 업힌 이 관계자는 감격에 겨워 눈물을 흘리고 있다. 김정은은 시험 결과에 만족감을 나타내면서 국방과학자와 기술자들을 얼싸안거나 등에 업는 것으로 그들의 노고를 위로했다. 2017.3.1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 위원장은 권력을 잡은 이후 고모부인 장성택 전 노동당 행정부장을 비롯해 체제 유지에 걸림돌이 되는 당·정·군 고위간부들을 무자비하게 처형하거나 숙청했지만, 핵·미사일 개발 과학자들에게는 눈에 띌 정도로 애정을 쏟아왔다.

지난 2월 이뤄진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 '북극성-2' 시험발사, 5월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 시험발사, 7월 초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시험발사 때에도 미사일 개발 책임자들의 손을 꼭 잡거나 그들을 포옹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는 지난 3월 18일에는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서 고출력 로켓 엔진 지상분출시험을 참관한 뒤 새 엔진을 개발한 과학자를 등에 업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른바 '최고 존엄'이 공개석상에서 누군가를 등에 업는 모습은 김일성·김정일 집권 시기에는 찾아볼 수 없었던 풍경이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4: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