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서 꼭 봐야 할 작품 11개

장동훈 총감독 염소인간, 젤리피쉬, 퓨쳐홈 등 추천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염소인간, 젤리피쉬, 스모그프리, 퓨쳐홈 , 모빌리티 비전….

장동훈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 총감독이 '꼭 봐야 할 전시'로 11개 작품을 꼽았다.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4차 산업혁명'이 세계적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미래들'(FUTURES)이라는 주제로 본 전시 4개와 특별전, 특별프로젝트, 이벤트 등을 다양하게 꾸몄다.

아시안 하모-500개의 등. [광주디자인센터 제공=연합뉴스]
아시안 하모-500개의 등. [광주디자인센터 제공=연합뉴스]

7회째를 맞은 올해 행사는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미국 등 34개국에서 디자이너 등 528명, 기업 318개가 1천268종 아이템을 선보이는 등 역대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장 총감독은 이 가운데 기술·개념·전시효과가 우수한 작품으로 11개를 추천했다.

그는 영국 토마스 트웨이츠의 염소인간을 비롯해 에어 엄브렐라(삼성디자인교육원 이윤동 교수팀), 젤리피쉬(안토니오 지라르디·크리스티아나 파브레토, 이탈리아), 스모그 프리(단 로세하르데, 네덜란드) 등을 우선 꼽았다.

모빌리티 비전. [광주디자인센터 제공=연합뉴스]
모빌리티 비전. [광주디자인센터 제공=연합뉴스]

이어 퓨처홈(삼성전자), 모빌리티 비전(현대자동차), MoA(클리오디자인), 아마존왕국(아마존), 광주 가제보(마이클 한스마이어, 독일), 아시안하모니-500개의 등불, 상징조형물 'HALO' 등을 소개했다.

장 총감독은 "미래 디자인은 인공지능과 자동화로 대체되지 않는 창조성과 공감능력, 인간중심 사고에 집중하면서 의미와 스토리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며 "관람객이 즐겁게 관람하고 체험하면서 미래를 통찰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다음 달 23일까지 광주비엔날레전시관 등에서 계속된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3: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