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러시아에 완패…그랜드챔피언스컵 5전 전패

한국과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국과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한 세트도 얻지 못하고 2017 그랜드챔피언스컵을 마쳤다.

한국은 10일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러시아와 5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0-3(19-25 16-25 21-25)으로 패했다.

김연경(중국 상하이), 김희진(IBK기업은행) 등 주축 선수를 빼고 그랜드챔피언스컵에 나선 세계랭킹 10위 한국은 일본(6위), 미국(2위), 중국(1위), 브라질(4위), 러시아(5위)에 차례로 패했다.

단 한 세트도 빼앗지 못하고 모두 세트 스코어 0-3으로 졌다.

라이트 하혜진(한국도로공사)이 발등 부상으로 러시아전에 나서지 못하면서 한국은 더 어려운 경기를 했다.

이재영(흥국생명)이 분전했지만, 키 1m94㎝ 나탈리야 곤차로바의 높이와 세계적인 공격수 타티야나 코셸레바의 화력을 극복하지 못했다.

1세트를 허무하게 내준 한국은 2세트 초반 힘을 냈다.

레프트 이재영의 과감한 공격과 김수지(IBK기업은행)의 이동 공격으로 12-12로 맞섰다.

하지만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러시아에 3점을 내리 내줘 12-15로 밀렸다.

14-17에서는 이재영의 오픈 공격이 곤차로바의 블로킹에 막히면서 마지막 희망마저 사라졌다.

러시아는 3세트에서도 주전 곤차로바와 코셀레바를 내세워 한국을 압박했다.

한국은 이재영의 전·후위에서 활약하며 21-23으로 추격했다.

18-22에서 세터 이고은(기업은행)이 크세니아 파루베츠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하는 진기한 장면도 연출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23-21에서 코셸레바의 오픈 공격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들더니, 한국의 공격 범실로 경기를 끝냈다.

이재영은 이날 팀 내 최다인 12득점 하며 분전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곤차로바는 블로킹으로 4득점을 하는 등 양 팀 최다인 15점을 올렸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3: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