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왕년의 '알프스 소녀' 힝기스, US오픈테니스 혼합복식 우승

힝기스(왼쪽)와 머리. [AP=연합뉴스]
힝기스(왼쪽)와 머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마르티나 힝기스(37·스위스)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40만 달러·약 565억원) 혼합복식 정상에 올랐다.

힝기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13일째 혼합복식 결승에서 제이미 머리(영국)와 한 조로 출전, 마이클 비너스(뉴질랜드)-잔하오징(대만) 조를 2-1(6-1 4-6 10-8)로 제압했다.

'알프스의 소녀'라는 애칭으로 불린 힝기스는 1997년 호주오픈을 시작으로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5차례 우승했던 선수다.

2002년 은퇴했다가 2006년 복귀한 힝기스는 2007년 윔블던에서 코카인 양성 반응이 나와 두 번째 은퇴를 선언했다가 2013년 선수 생활을 재개했다.

2013년 이후에만 2015년 윔블던과 US오픈 여자복식, 2016년 호주오픈 여자복식 정상에 올랐고 2015년 호주오픈 혼합복식, 2016년 프랑스오픈 혼합복식에서 우승했다.

또 올해 윔블던과 US오픈 혼합복식을 제패하는 등 복식 전문 선수로 거듭났다.

머리(왼쪽)와 힝기스. [EPA=연합뉴스]
머리(왼쪽)와 힝기스. [EPA=연합뉴스]

이번 대회에서 힝기스와 혼합복식 우승을 합작한 머리는 남자 단식 세계 2위 앤디 머리(영국)의 형이다.

힝기스는 잔융란(대만)과 한 조를 이룬 여자복식에서도 결승에 올라 11일 대회 2관왕에 도전한다.

이 대회 혼합복식 우승 상금은 15만 달러(약 1억7천만원)다. 여자복식은 우승 상금이 67만5천 달러, 준우승하면 34만 달러를 준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3: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