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승엽 은퇴투어 KIA의 선물, '전설의 시작' 무등구장 의자

이승엽, 1995년 5월 2일 무등구장서 이강철 상대 1호 홈런
KIA 구단이 이승엽 은퇴 투어에 준비한 의자. 1995년 5월 2일 이승엽의 1호 홈런공이 떨어진 무등구장 스탠드 의자로 만들었다. [KIA 타이거즈 제공=연합뉴스]
KIA 구단이 이승엽 은퇴 투어에 준비한 의자. 1995년 5월 2일 이승엽의 1호 홈런공이 떨어진 무등구장 스탠드 의자로 만들었다. [KIA 타이거즈 제공=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1995년 5월 2일 광주 무등구장.

얼굴에 아직 여드름 자국이 남은 '아기 사자'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은 해태 타이거즈전에 4번 타자로 출전해 6회 1사 후 이강철과 만났다.

이승엽은 이강철의 전매특허 커브를 부드러운 스윙으로 잡아당겼다. 타구는 훨훨 날아가 무등구장 외야 오른쪽 담을 훌쩍 넘겼다.

19살 이승엽의 프로데뷔 1호 홈런이자, 앞으로 그가 써갈 464홈런 전설의 서막을 알리는 대포였다.

KIA는 은퇴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광주 나들이에 나선 이승엽에게 '전설의 시작'을 선사한다.

KIA는 10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삼성전에 앞서 이승엽 은퇴 투어 공식 행사를 진행한다.

그들이 고민 끝에 선택한 선물은 무등구장 의자다.

이승엽 프로 첫 홈런이 떨어진 곳으로 추정되는 위치. [KIA 타이거즈 제공=연합뉴스]
이승엽 프로 첫 홈런이 떨어진 곳으로 추정되는 위치. [KIA 타이거즈 제공=연합뉴스]

물론 22년 전 이승엽의 홈런볼이 떨어진 실제 의자는 아니다. 당시 경기는 자료화면이 남지 않았고, 워낙 오래전 일이라 실제 그 의자가 아직 있을지도 미지수다.

대신 KIA 구단은 이승엽 본인에게 확인한 타구의 위치와 비거리(110m)로 낙구 지점을 위치해 철거를 앞둔 무등구장 좌석 하나를 떼어 냈다.

그리고 의자 정중앙에 '전설의 시작 끝이 아닌 또 다른 시작 No.36 이승엽 데뷔 첫 홈런, 1995. 5. 2, 광주 무등야구장'이라는 문구를 새긴 명패를 부착했다.

KIA는 롯데가 8일 은퇴 투어 행사에서 선물한 잠자리채를 증정하는 걸 검토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종 결정 단계에서 "이승엽이 첫 홈런을 친 곳이니 그 의미를 담는 게 낫다"는 의견이 나와 이승엽이 은퇴 선물로 잠자리채 2개를 받는 일은 피했다.

올해를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이승엽을 위해 나머지 9개 구단은 마지막 방문경기에 맞춰 '은퇴 투어 행사'를 열고 있다.

8월 11일 한화 이글스(베이스·기록 현판·소나무 분재)를 시작으로 18일 kt wiz(현판·인두화·기념 액자), 23일 넥센 히어로즈(인조잔디+36번 유니폼 액자)가 이승엽과 특별한 작별을 마쳤다.

9월 1일에는 SK 와이번스(여행 가방 2개), 3일 두산 베어스(백자 달항아리), 8일 롯데 자이언츠(순금 잠자리채)가 행사를 마쳤다.

이날 KIA의 은퇴 투어 행사는 7번째이며, NC와 LG 2개 구단만 남겨두고 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2: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