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권단체 "중국, 北핵도발에 탈북자 단속 더 강화해"

"北정권 전복 시 대거 탈북 사태 우려해"
북·중 접경지역의 북한군 초소
북·중 접경지역의 북한군 초소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에 동아시아 안보 불안을 우려한 중국이 탈북자 단속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북한을 탈출한 후 중국을 경유해 태국에 도착한 북한 주민 수는 올해 상반기에만 385명에 달한다. 지난해 전체 535명의 탈북자가 태국에 도착한 것과 비교해 더욱 늘어난 숫자다.

하지만 이러한 탈북 시도는 중국 정부가 최근 수년 새 가장 엄격한 탈북자 단속을 하면서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고 북한 인권단체들은 전했다.

중국 내 탈북자 지원단체인 'HHK' 팀 피터스 대표는 "북한 정권의 탈북 방지 노력에 중국의 국경 단속 강화가 더해져 두만강과 압록강을 넘어오는 여성의 수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중 국경 지역의 경계 태세가 최근 한층 강화됐다"며 "중국은 북핵 위기가 고조돼 북한 정권이 전복될 경우, 대규모 탈북민이 중국으로 넘어올 것을 우려해 탈북자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은 1986년 북한과 체결한 협약에 따라 중국으로 건너온 탈북민이 적발될 경우 북한으로 강제 송환하고 있다.

북한 농장의 노동자들
북한 농장의 노동자들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지난해부터는 탈북자를 돕거나 숨겨주는 중국 내 기독교 활동가들이 대거 추방된 것으로 전해졌다.

피터스 대표는 "중국 당국의 관용이 한계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까지는 탈북자를 신고하는 중국인을 포상하는 정책이 주를 이뤘다면, 지금은 탈북자를 숨겨주거나 고용하는 사람을 처벌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내 북한 인권단체 '318파트너스' 스티브 김 대표는 "탈북 여성 가운데 상당수는 인신매매돼 비참한 삶을 살고 있다"며 "600명 이상의 탈북 여성이 사는 지역에 활동가들을 파견했지만, 두려움에 떤 그들은 좀처럼 우리의 도움을 받으려고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탈북자 지원단체 '링크'(LINK·Liberty In North Korea) 관계자는 "최근 3년간 탈북자 5명 중 4명은 여성이었다"며 "이들 중 일부는 인신매매돼 강제 결혼을 하리라는 것을 알았지만, 북한에서의 삶이 너무 비참해 탈북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탈북했다가 인신매매돼 중국에서 강제결혼한 미영(24) 씨는 중국을 탈출해 라오스를 거쳐 태국으로 왔다. 이들은 태국 당국에 즉시 자수했고, 태국 측은 이들을 한국 대사관으로 넘겼다.

인신매매 후 장애인 남성과의 결혼을 강요당했다는 미영 씨는 "시어머니와 남편의 감시 속에 내 삶은 너무나 절망적이었다"며 "한국으로 가서 나의 자유를 찾고 싶다"고 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