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공론화위 1차 전화조사 2만명 응답 완료(종합)

9만570개 번호로 전화해 4만명 통화하고 2만명 응답
결과는 1∼4차 조사 마친 뒤 한꺼번에 공개
5천918명 시민참여단 참여 동의…500명 선정과정 공개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영구 중단할지, 아니면 재개할지를 물어보는 1차 전화조사가 응답자 2만 명을 모두 채우고 완료됐다.

신고리5·6호기공론화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시작한 1차 조사가 15일만인 9일 오후 10시께 총 2만6명의 응답을 받고 마무리됐다고 10일 밝혔다.

공론화위는 1차조사 결과를 곧바로 공개하지는 않는다. 공론화위는 1차∼4차 조사를 모두 마친 뒤 10월 20일께 정부에 권고안을 제출하면서 한꺼번에 공개할 방침이다.

신고리공론화위 1차 전화조사 2만명 응답 완료(종합) - 1

공론화위는 조사 수행업체로 선정한 한국리서치 컨소시엄을 통해 집 전화(10%), 휴대전화(가상번호·90%)를 혼합해 만 19세 이상 국민을 대상으로 성·연령·지역에 따라 무작위 추출방법을 통해 조사를 진행했다.

9만570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 3만9천919명이 받았고, 이 가운데 2만6명이 조사에 응했다.

접촉률은 44.0%, 응답률은 50.1%로 응답률이 다른 조사에 비해 매우 높은 편이다.

이윤석 공론화위 대변인은 "휴대전화로 전화를 걸 때 '신고리공론화위원회'라는 메시지가 뜨도록 했기 때문에 조사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 분들이 전화를 받아 응답률이 높아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2만명이 아닌 2만6명의 응답을 받은 이유에 대해서는 "성별과 연령, 지역의 분포를 맞춰서 조사하다 보니 최종적으로 조율하는 과정에 2만6명이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론화위는 1차 전화조사를 하면서 시민참여단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지도 물었다. 응답자 2만6명 가운데 29.8%인 5천981명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

공론화위는 참여의사를 밝힌 5천981명 가운데 5·6호기 건설에 대한 의견, 성별, 연령 분포비율을 고려해 시민참여단 500명을 무작위 추출한다. 11일 참여단 선정 과정은 언론에 공개하고, 검증위원회가 입회한다.

공론화위는 시민참여단을 구성할 때 원전지역 주민에 가중치를 주거나 추가 할당을 하는 방안은 '국민 대표성'이 무너질 수 있다며 하지 않기로 했다.

공론화위는 13일까지 참여단 구성을 완료하고 이틀간 당사자들에게 안내한 뒤 16일 오후 천안 교보생명연수원인 계성원에서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한다.

시민참여단은 한 달 동안 자료집·이러닝·전용 토론방 등을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5·6호기 건설중단과 건설재개에 관한 충분한 정보를 받은 뒤 10월 13일부터 2박 3일간 합숙토론에 들어간다.

공론화위는 오리엔테이션에서 2차 조사, 합숙 첫날 3차 조사, 마지막 날 4차 조사를 하고 이를 토대로 10월 20일 5·6호기 공사중단 또는 공사재개에 대한 응답 비율을 포함한 권고안을 정부에 제출한다.

시민참여단에는 1인당 최소 85만원의 수당과 공론화위원장 명의로 활동인증서를 지급한다.

한편 공론화위원들은 지난 8∼9일 천안 계성원에서 1박 2일 워크숍을 갖고 2차 조사방법, 정부권고안에 담길 내용을 두고 밤샘 토론을 벌였다.

공론화위는 정부권고안에 건설중단·건설재개 응답 비율을 담으면서 '몇 퍼센트 차이가 나면 양측 모두와 정부에 수용 가능할까'하는 점을 고민하고 있다.

신고리공론화위, 1차 전화조사 완료 (PG)
신고리공론화위, 1차 전화조사 완료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