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공론화위 1차 전화조사 2만명 응답 완료

결과는 1∼4차 조사 마친 뒤 한꺼번에 공개
참여단 500명 선정과정 공개…16일 천안서 첫 모임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영구 중단할지, 아니면 재개할지를 물어보는 1차 전화조사가 응답자 2만명을 모두 채우고 완료됐다.

신고리5·6호기공론화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시작한 1차 조사가 15일만인 9일 밤 마무리됐다고 10일 밝혔다.

공론화위는 1차조사 결과를 곧바로 공개하지는 않는다. 공론화위는 1차∼4차 조사를 모두 마친 뒤 10월20일 정부에 권고안을 제출하면서 한꺼번에 공개할 방침이다.

신고리공론화위 1차 전화조사 2만명 응답 완료 - 1

공론화위는 조사 수행업체로 선정한 한국리서치 컨소시엄을 통해 집 전화(10%), 휴대전화(가상번호·90%) 혼합방법으로 2만명의 응답을 받았다.

이윤석 공론화위 대변인은 "다른 조사 경험치와 비교해보면 이번 조사의 참여율이 더 높다. 아무래도 5·6호기 이슈가 전국적으로 많이 알려져 사람들의 참여 열기가 조금 더 높지 않나 싶다"고 지난달 31일 설명한 바 있다.

공론화위는 1차 전화조사를 하면서 시민참여단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지도 물었다.

공론화위는 참여의사를 밝힌 응답자 가운데 5·6호기 건설에 대한 의견, 성별, 연령을 고려해 시민참여단 500명을 선정한다. 11일 참여단 선정 과정은 언론에도 공개한다.

공론화위는 시민참여단을 구성할 때 원전지역 주민에 가중치를 주거나 추가 할당을 하는 방안은 '국민 대표성'이 무너질 수 있다며 가중치를 주지 않기로 했다.

시민참여단은 오는 16일 오후 천안 교보생명연수원인 계성원에서 오리엔테이션을 위해 처음으로 모인다.

시민참여단은 한 달 동안 자료집·이러닝·전용 토론방 등을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5·6호기 건설중단과 건설재개에 관한 충분한 정보를 받은 뒤 10월 13일부터 2박 3일간 합숙토론에 들어간다.

공론화위는 오리엔테이션에서 2차 조사, 합숙 첫날 3차 조사, 마지막 날 4차 조사를 하고 이를 토대로 10월 20일 5·6호기 공사중단 또는 공사재개에 대한 응답 비율을 포함한 권고안을 정부에 제출한다.

시민참여단에는 1인당 최소 85만원의 수당과 공론화위원장 명의로 활동인증서를 지급한다.

한편 공론화위원들은 지난 8∼9일 천안 계성원에서 1박 2일 워크숍을 갖고 2차 조사방법, 정부권고안에 담길 내용을 두고 밤샘 토론을 벌였다.

공론화위는 정부권고안에 건설중단·건설재개 응답 비율을 담으면서 '몇 퍼센트 차이가 나면 양측 모두와 정부에 수용 가능할까'하는 점을 고민하고 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4: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