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맥주회사 '안호이저-부시', 플로리다에 식수 31만캔 전달

송고시간2017-09-10 05:54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세계적인 맥주 제조업체 안호이저-부시가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의 접근으로 큰 피해가 우려되는 미국 플로리다 주(州)에 식수 31만 캔을 전달했다.

안호이저-부시는 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전날 밤 플로리다 동해안 지역인 포트피어스와 서해안의 새라소타, 그리고 중부 지역인 올랜도에 31만캔의 생수를 배송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미국 적십자사와 제휴해 매년 조지아주 카터스빌 공장의 가동을 수차례 중단하고 이재민을 지원할 식수 캔을 생산한다.

허리케인이 계속 미국을 덮칠 것이라는 예보가 잇따르자 이 회사는 최근 노동절에도 맥주 생산을 멈추고 생수 캔을 대량으로 만들어 준비해 놓았다.

빌 브래들리 안호이저-부시 지역봉사 부문 부사장은 성명에서 "우리 제품과 물류망을 통해 자연재해로 피해를 본 지역사회를 도울 수 있게 돼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안호이저-부시는 불과 2주 전 허리케인 하비로 재해를 입은 루이지애나주 배턴 루지와 텍사스 주 알링턴에 무려 80만 개의 생수 캔을 트럭으로 배달했다.

지난해에도 캘리포니아주 산불과 루이지애나주의 홍수, 허리케인 매슈로 피해를 본 지역들에 200만 개가 넘는 식수 캔을 지원한 바 있다.

안호이저 부시의 맥주
안호이저 부시의 맥주

[그래픽] 허리케인 '어마' 진로 예상도
[그래픽] 허리케인 '어마' 진로 예상도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