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톰프슨, LPGA 투어 IWIT 챔피언십 우승…리디아 고 2위

송고시간2017-09-10 05:13

평균 타수 부문에서 박성현 제치고 1위 자리 탈환

렉시 톰프슨[AP=연합뉴스]
렉시 톰프슨[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렉시 톰프슨(미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IWIT)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톰프슨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브릭야드 크로싱 골프클럽(파72·6천59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197타의 성적을 낸 톰프슨은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를 4타 차로 따돌렸다.

톰프슨은 5월 킹스밀 챔피언십 이후 시즌 2승째를 거두며 우승 상금 30만 달러(약 3억3천만원)를 받았다.

김인경(3승), 유소연, 박성현(이상 2승)에 이어 네 번째로 올해 2승 고지에 오른 톰프슨은 평균 타수 부문에서 박성현(24)을 밀어내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톰프슨은 68.88타가 됐고 이번 대회에 나오지 않은 박성현은 69.00타를 유지했다.

톰프슨은 또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도 147점이 되면서 1위 유소연(27)의 150점을 바짝 추격, 4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130점의 박성현은 2위에서 3위로 내려섰다.

상금 부문에서는 박성현이 187만8천615달러로 여전히 선두를 지켰고 176만9천650달러의 유소연이 2위, 165만1천815달러의 톰프슨이 3위다.

전날 2라운드까지 리디아 고와 나란히 15언더파 공동 선두를 달린 톰프슨은 9, 10번 홀 연속 버디로 2타 차 단독 1위로 뛰어올랐다.

11번 홀(파4)에서 보기로 주춤했으나 동반 플레이를 한 리디아 고는 이 홀에서 2타를 잃는 바람에 둘의 격차는 오히려 3타로 벌어졌다.

승기를 잡은 톰프슨은 13, 14번 홀에서 다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한때 5타 차 선두를 달린 끝에 비교적 여유 있는 우승을 차지했다.

16번 홀(파4) 티샷을 워터해저드로 보내는 바람에 1타를 잃었으나 선두를 지키는 데는 문제가 없었다.

리디아 고[AP=연합뉴스]
리디아 고[AP=연합뉴스]

지난해 7월 마라톤 클래식 이후 1년 2개월 만에 우승에 도전한 리디아 고는 6월 마이어 클래식 공동 10위 이후 약 3개월 만에 다시 톱10 진입에 성공한 것을 위안으로 삼게 됐다.

4월 롯데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이다.

호주교포 이민지가 14언더파 202타로 3위, 강혜지(27)는 12언더파 204타로 공동 5위를 각각 기록했다.

LPGA 투어는 14일부터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으로 이어진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