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슈틸리케, 中톈진 사령탑에 선임…"아시아 경험 풍부"

송고시간2017-09-09 17:18

슈틸리케 감독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슈틸리케 감독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을 지낸 울리 슈틸리케(63) 전 감독이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 톈진 테다의 지휘봉을 잡게 됐다.

톈진 테다는 9일 홈페이지를 통해 "울리 슈틸리케 감독과 계약을 체결하고, 그에게 지휘봉을 맡기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구단은 "슈틸리케 감독은 아시아에서 풍부한 경험을 했으며, 아시아 문화에 대한 지식도 갖고 있다"고 선임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새 감독 체제에서 팀이 포기하지 않고, 강등권에서 벗어나기를 희망한다"고 기대했다. 자세한 계약 조건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 2014년 9월 24일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아 2년 9개월 동안 한국 축구를 이끌며 역대 대표팀 최장수 사령탑 기록을 세웠지만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를 남겨두고 지난 6월 성적 부진으로 경질됐다.

지난달에는 이란 프로축구 에스테그랄의 차기 사령탑으로 언급된 바 있는 그는 3개월 만에 다시 감독으로 복귀하게 됐다.

톈진은 이번 시즌 중국 슈퍼리그에서 3승 7무 12패(승점 16)에 그치면서 1부리그 16개 팀 가운데 강등권인 15위로 밀려있다.

그동안 이임생 감독이 팀을 이끌었지만 강등권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지난달 경질됐다.

후임자 자리를 놓고 토마스 투헬 전 도르트문트 감독과 함부르크를 이끌었던 브루노 하바디아 감독 등을 저울질했지만 슈틸리케 감독으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