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文대통령, 사드 이중플레이…'언제든 철수' 시그널"

송고시간2017-09-09 13:51

"사드 반대세력 눈치 보듯 변명만…'늑장 배치' 사과했어야"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자유한국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밤 입장문을 통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의 불가피성을 밝힌 데 대해 거듭 비판 입장을 내놨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임시배치'라는 단어만 반복했다"며 "이는 언제든 사드를 다시 철수할 수 있다는 시그널을 보낸 '더블(이중) 플레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사드배치는 대북 유화책의 처참한 실패로 우왕좌왕하는 정부의 안보정책 중 유일하게 칭찬받을 만한 조치였다"면서 "그런데 대통령의 입장문은 대국민 메시지가 아니라 일부 사드 반대세력과 중국의 반발에 눈치 보듯 변명하는 내용으로만 채워져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문 대통령은 그간 여론선동과 괴담 유포에 앞장서 국민분열을 가중시킨 더불어민주당 등 좌파세력의 작태에 대해 사과했어야 했다"면서 "사드배치가 늦어져 안보 공백을 키웠던 것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내용도 담겨 있어야 했지만,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무엇보다 우리 국민은 사드배치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당당히 나서서 육성으로 공개 설명하고 충분한 질의·응답을 받길 원했다"면서 "그러나 돌아온 건 일방적인 '한밤중 입장문' 한 장뿐이었다. 그간 보여왔던 '쇼통'은 왜 사드배치에만 적용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입장문 발표도 러시아에서 귀국하자마자 부랴부랴 준비해 이튿날 밤늦게 이뤄졌다. 오히려 사드배치에 이러한 신속함을 보였어야 했다"고 밝혔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