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성 농산물이 노원구 어린이집으로…'도농상생 공공급식' 확대

송고시간2017-09-10 11:15

도봉·강북·성북·금천 등 서울 5개구 다음달 시행


도봉·강북·성북·금천 등 서울 5개구 다음달 시행

추수로 바쁜 농부
추수로 바쁜 농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농촌과 1대1 계약을 맺고 친환경 식재료를 공급받는 '도농상생 공공급식'이 도봉·강북·노원·성북구 등 서울시 자치구 5곳으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다음 달부터 5개 자치구에 친환경 식재료 직거래 시스템이 구축된다고 10일 밝혔다.

직거래 시스템은 기존에 5∼7단계를 거쳐야 했던 복잡한 유통구조를 산지와 직거래 방식으로 줄여 어린이집·복지시설 등에 친환경 식재료를 공급하는 모델이다.

유통 과정이 '산지→자치구 공공급식센터→공공급식시설'의 3단계로 단순해진다. 공공급식센터가 산지에서 친환경 식자재를 공수한 뒤 관할 어린이집 등에 배송해주는 방식이다.

이는 올해 5월 강동구에서 처음으로 시행됐다. 강동구 내 어린이집과 복지시설은 전북 완주군의 농산물을 공급받고 있다.

앞으로 도봉구는 강원도 원주, 강북구는 충남 부여, 노원구는 충남 홍성, 성북구는 전남 담양, 금천구는 전남 나주에서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받게 된다.

서울시는 6개 자치구의 도농상생 공공급식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2019년까지 서울 내 25개 자치구 전역에 공공급식센터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또 친환경 식재료 사용 비율을 70% 이상으로 올리는 '친환경 급식'을 서울시 전역 어린이집 6천400곳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