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단 꼬리내린 中환구시보, 막말 사설 삭제…사드공세는 지속

"사드, 北 미사일 막기엔 터무니없어…중국 핵 억지력만 약화"
[제작 최자윤, 이태호]
[제작 최자윤, 이태호]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로 막말 사설을 써 공분을 샀던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가 일단 꼬리를 내렸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이 신문은 "사드배치를 지지하는 보수주의자들은 김치만 먹어서 멍청해진 것이냐", "사드배치 완료 순간, 한국은 북핵 위기와 강대국 간 사이에 놓인 개구리밥이 될 것", "한국인은 수많은 사찰과 교회에서 평안을 위한 기도나 하라" 등의 표현으로 사드배치를 비난했던 7일 사설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이는 주중한국대사관이 전날 한국의 음식과 종교문화를 비하한 데 대해 공식 서한을 보내 엄중히 항의한데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환구시보는 그러면서도 이전보다는 낮은 수위로 우리 정부의 사드 임시 배치에 대한 공세를 사흘째 지속했다.

이 신문은 이날 익명의 군사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사드로 북한의 미사일 공격을 막기에는 터무니없다"며 "한국과 미국이 주장하는 북한의 위협에 대응한다는 사드배치 논리를 비판했다.

일단 꼬리내린 中환구시보, 막말 사설 삭제…사드공세는 지속 - 2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 7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드에 관한 사실 보고서'라는 보도자료에서 "사드는 전적으로 북한의 미사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라며 "사드는 북한이 대량 보유한 스커드, 노동, 무수단 등 중·단거리 미사일로부터 (한국을) 방어하는 데 매우 효율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전문가는 "사드 발사대를 추가로 배치하면서 미사일 방어능력이 이전보다는 증가한 것은 사실이지만, 북한의 수많은 중·단거리 미사일을 방어하기에는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드의 방어능력에는 한계가 있지만, 사드의 'AN/TPY-2' 레이더는 관측 거리가 1천∼2천700㎞로 중국 동북과 화북지역의 전략 미사일 발사를 감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국의 특수한 지리적 환경 때문에 사드 몇 대를 배치한다고 해서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전문가는 한국 정부의 사드배치는 근시안적인 행위라고 지적하며, 사드가 오히려 한국을 선제 타격 대상으로 만들어 엄중한 안보를 위협을 유발했다고 경고했다.

인민일보와 신화통신 등 주요 매체들도 성주기지 인근 주민들이 청와대 앞에서 사드반대 집회를 여는 등 한국 내에서 사드배치 반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며 사드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청와대 앞서 사드 반대 집회하는 주민들.[연합DB]
청와대 앞서 사드 반대 집회하는 주민들.[연합DB]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9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