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할아버지 차 음주운전한 10대 뺑소니…70대 노인 사망

(나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할아버지 소유 승용차를 음주 상태에서 운전한 10대가 보행자를 들이받고 도주했다가 자수했다.

음주 뺑소니 (PG)
음주 뺑소니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전남 나주경찰서는 9일 음주운전해 보행자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특가법상 도주차량 등)로 A(19)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군은 이날 오전 4시 48분께 전남 나주시 대호동의 한 사거리에서 B(72)씨를 그랜저 차량으로 들이받고 도주했다가 자수했다.

뒤늦게 발견된 B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판정을 받았다.

사고 당시 A군은 혈중알코올농도 0.07% 상태로 만취해 친구 6명을 태우고 할아버지 소유 차량을 운전 중이었다.

A군은 음주 운전으로 도로 옆 화단을 올라타 인도를 지나던 B씨를 들이받고서 약 1㎞ 떨어진 인근 초등학교까지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이 운전한 차량 조수석에 동승했다가 사고 여파로 다친 친구가 "얼굴에서 피가 난다"고 119 상황실에 신고하자 A군은 뒤늦게 경찰 112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자수했다.

나주에서 친구들과 함께 술을 마신 A군은 친구들을 차량에 태워 친구 집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경찰은 A군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9 1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