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네의원서 만성질환 관리' 시범사업 확대한다

송고시간2017-09-10 12:00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주민이 지역 내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맞춤형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2014년부터 실시해 온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을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시범사업에 참여 중인 지역은 서울 중랑구, 강원 원주시, 전북 전주시·무주군 등 4곳으로 복지부는 내달 11일까지 전국의 지역의사회로부터 신청을 받아 10개 안팎의 사업지역을 추가로 선정할 예정이다.

신청에 필요한 서류는 복지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고, 서류·면접 심사는 10월께 실시된다.

시범사업은 동네의원이 중심이 돼 지역 주민의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지속해서 관리하고, 보건소 등 유관기관들이 결합해 교육·상담까지 제공하는 것으로 현재 204개 의원이 참여 중이며, 서비스를 받는 환자는 4만여 명이다.

김현준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시범사업이 확대되면 만성질환의 효과적 예방·관리로 의료비 부담이 줄어들고 불필요한 대형병원 이용을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고 말했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