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11일 표결요청…中·러 반대에도 강행(종합)

"미국은 추가제재안 완화를 보기보다는 거부권행사를 감수하려는 의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추가 대북제재 결의안을 오는 11일 표결해 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8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은 추가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 표결을 위한 회의를 오는 11일 소집할 예정이라고 오늘 저녁 유엔 안보리에 통지했다"고 밝혔다.

美 유엔제재 초안에 '대북 원유금수·김정은 자산동결' 포함(CG)
美 유엔제재 초안에 '대북 원유금수·김정은 자산동결' 포함(CG)[연합뉴스TV 제공]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숱한 경고에도 북한이 지난 3일 제6차 핵실험을 감행하자 안보리는 4일 긴급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에 미국은 대북 원유공급 중단, 북한 섬유제품 수출 및 북한 노동자 해외파견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추가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을 마련해 6일 안보리 이사국들에 회람했다.

결의안에는 안보리 회원국이 북한의 밀수 선박을 공해 상에서 단속할 때 군사력 사용까지 허용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하지만 초안에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과 러시아가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커 표결이 통과할지에 대해선 회의적 시각이 나오고 있다.

미국의 한 고위관료는 로이터통신에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 섬유제품 수출 금지보다 더 강력한 대북제재안은 어느 것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유엔 외교관도 블룸버그통신에 "미국은 추가 제재안이 완화되는 것을 보기 보다는 거부권이 행사되는 것을 감수하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대북 추가제재 결의안이 중국과 러시아 등 상임이사국의 거부권 행사로 저지될 경우 북한에 대해 군사적 옵션을 포함한 단독조치를 취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미국, 안보리에 대북제재 결의 11일 표결 요청(PG)
미국, 안보리에 대북제재 결의 11일 표결 요청(PG)[제작 최자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9 1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