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北서 임가공한 봉제품에 중국산 표기 금지"

북한의 양말공장 근로자들
북한의 양말공장 근로자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중국 당국이 최근 자국 기업이 북한에 임가공을 의뢰해 생산한 봉제품을 중국산(Made in China)으로 표기하는 것을 금지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현지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9일 보도했다.

중국의 한 봉제업 관계자는 RFA에 중국 세관 격인 해관당국이 북한에서 들여오는 임가공 봉제품에 중국산으로 원산지 표시를 한 경우 제품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고 전했다고 이 방송은 밝혔다.

그는 북한산(Made in DPRK)으로 표기할 경우 한국이나 미국 등에 수출할 수 없어 편법으로 중국산 표기가 이뤄져 왔다며 "그런데 갑자기 중국 해관이 이런 편법을 묵인하지 않고 제동을 걸기 시작한 것"이라고 RFA에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봉제 업체들은 이번 사태를 조선(북한)에 더는 임가공 의뢰를 하지 말라는 중국 당국의 압력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중국의 또 다른 봉제업체 사장은 "북한에서 계속 임가공을 하려면 원산지 표기가 필요 없는 중간 제품까지만 가공한 다음 중국 공장에서 이를 최종 완성하는 방식으로 바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RFA는 덧붙였다.

최근 국제사회에서는 북한의 주요 외화수입원으로 부상한 의류 임가공 무역에 대한 제재 논의가 강화되고 있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미국이 마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에도 북한의 섬유제품 수출 금지 조항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9 08: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