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적과의 동침' 야당 지도부와 손잡기 시작한 트럼프

민주 사령탑과 부채증액 의회절차 영구폐지 합의…공화 지도부 '왕따' 전락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적과의 동침' 즉 야당인 민주당과 본격적으로 손을 잡는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부채 한도를 매년 증액해야 하는 의회 절차를 영구적으로 없애기로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와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합의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국가부채 한도를 19조8천억 달러로 단기 상향 조정하고 증액 결정 시한은 오는 12월 15까지로 석 달간 연장하는 방안에도 합의했다. 이 안은 이날 상원을 통과했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의 정부 셧다운 위기를 모면하고 허리케인 하비로 인한 텍사스 주 복구자금도 손에 쥘 수 있게 됐다.

문제는 이 합의가 6일 트럼프 대통령과 펠로시, 슈머 등 민주당 사령탑과 회동한 자리에서 이뤄졌다는 것이다. 부채한도 단기 증액 등에 반대해온 공화당의 폴 라이언 하원의장과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사실상 '왕따' 신세로 전락했다.

드리머들과 대화하는 척슈머와 낸시 펠로시(오른쪽)
드리머들과 대화하는 척슈머와 낸시 펠로시(오른쪽)[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뿐만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불법체류자 청년 추방유예(다카·DACA) 프로그램 폐지와 관련해서도 민주당 지도부의 입장을 상당히 경청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원내대표가 제안한 다카와 유사한 '드림법안'에 서명할 의사가 있다는 의향까지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다카 폐지로 '아메리칸 드림'을 짓밟았다는 후폭풍이 거세진 뒤 펠로시 원내대표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해 "후속 입법이 진행되는 6개월간 추방이 없다는 점을 알리고 안심시키라"고 주문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즉각 "6개월간 추방 없다"는 트윗을 날린 것도 화제가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사령탑의 사이가 이처럼 벌어진 것은 오바마케어를 대체할 '트럼프케어' 주요법안의 처리 실패 등으로 지난 7개월간 불신이 쌓인 결과라는 게 중론이다.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이러한 움직임을 놓고 "의회 정치지형의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치적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했고, 뉴욕타임스(NYT)는 "공화당 지도부가 허를 찔렸다"고 전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9 0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