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 승리 합작한 최고참 박용택과 최연소 안익훈

송고시간2017-09-08 23:34

안익훈 '역전이다!'
안익훈 '역전이다!'

(서울=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KBO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연장 10회초 1사 1,3루 상황에서 LG 안익훈이 9대9 균형을 깨뜨리는 결승 1타점 적시타를 쳐내고 있다. 2017.9.8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LG 트윈스가 답답한 연장전을 승리로 장식할 수 있었던 것은 타선의 최고 베테랑 박용택(38)과 가장 어린 안익훈(21)의 활약 덕분이었다.

LG는 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넥센 히어로즈와 연장 10회까지 가는 답답한 상황에서 10-9로 신승했다.

LG가 자신감을 느끼고 시작해도 될 법한 경기였다. 당초 넥센의 선발투수로 예고됐던 하영민이 심한 몸살로 병원에 입원하는 바람에 경험이 거의 없는 김정인이 갑작스레 선발 등판하게 됐기 때문이다.

LG는 1회 초부터 김정인을 상대로 2점을 냈다.

하지만 LG 선발 류제국이 허정혁에게 역전 홈런을 맞으면서 리드는 오래 이어지지 않았다.

LG는 5회 초 5점을 내며 크게 앞섰지만, 7회 말 넥센에 4점을 잃으며 승기를 굳히지 못했다.

8회 말에는 9-9 동점을 허용해 연장전으로 끌려갔다.

안익훈은 연장 10회 초 1사 1, 3루에서 넥센 김상수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때려 균형을 깼다.

이는 LG에 승리를 안긴 결승타였다.

이날 LG의 2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 안익훈은 결승타를 포함해 이날 5타수 3안타 1볼넷 1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박용택 '동점이다'
박용택 '동점이다'

(서울=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KBO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5회초 1사 1,3루에서 LG 박용택이 1타점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17.9.8
photo@yna.co.kr

LG가 연장전으로 끌려가기 전까지 분위기를 주도한 타자는 바로 박용택이었다.

박용택은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5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허정협에게 역전포를 맞은 직후인 5회 초, 박용택은 3-3 균형을 다시 맞추는 적시타를 때렸다.

6회 초 LG가 대량득점할 때도 박용택은 2타점 적시타로 힘을 보탰다.

LG 타선의 신구조화가 팀의 승리 의지를 불 지핀 셈이다.

경기 후 양상문 LG 감독은 "쉽게 이겼어야 할 경기를 동점까지 허용했지만, 우리 선수들의 이기려는 의지가 강했었다"고 평가했다.

안익훈은 "중요한 상황에서 팀 승리에 보탬이 돼 매우 기쁘다. 잔여경기에도 지금과 같이 열심히 해서 이기는 모습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