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文대통령 순방중 사드배치 결정 유감…국회비준 제안"

송고시간2017-09-08 23:04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드 임시배치 입장표명과 관련해 "이런 중요한 일을 해외순방 중에 결정하고, 국민과 경찰 사이에 충돌이 일어나 부상자가 발생하도록 한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 스스로 그렇게 비판해 왔던 박근혜 전 대통령을 닮아가는 것 같아 아쉬울 따름"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환경영향평가 결과에 따라 최종 배치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여지를 남긴 것은, 국민 갈등을 해소해야 할 책임이 있는 대통령이 또 다른 갈등을 촉발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북한의 위협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더 이상 우왕좌왕 할 수는 없었을 것"이라며 정부의 사드배치 결정 자체에는 수긍하는 입장을 보였다.

손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말대로 이번 사드배치가 임시조치라면, 더 이상 좌고우면하면서 국민을 혼돈시키지 말고 본인이 이미 약속한 대로 국회 비준절차를 밟자"고 제안했다.

그는 "사드 비용에 대한 이면 약속 등 감춰야 할 것이 없다면 국민의 뜻을 대변하는 국회에서 사드배치에 관해 최종결정을 하자"며 "이로써 중국과의 외교적 마찰도 줄이고, 국민 갈등도 막을 수 있다. 대통령의 명확한 입장 정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