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온산공단 공사현장 근로자 40여명 집단 식중독 증세(종합)

송고시간2017-09-09 11:13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 온산공단의 한 정유업체 공장 증설 공사현장에서 도시락을 먹은 협력업체 근로자들이 식중독 증세를 보여 관할 지자체가 원인 파악에 나섰다.

식중독 (PG)
식중독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9일 울산시 울주군에 따르면 지난 6일 웅촌면의 한 업체에서 만들어 배달한 점심 도시락을 먹은 700여명의 근로자 중 40여명이 다음날부터 배가 아프고 설사를 하는 증세를 보여 병원 진료를 받았다.

울주군은 도시락 제조 업체에서 수거한 음식과 조리 도구, 환자들에게서 채취한 분변 등 가검물 등을 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분석 의뢰했다.

군 관계자는 "수거한 음식, 조리 도구와 환자의 가검물을 분석해 양쪽에서 동일한 식중독균이 검출되면 인과관계가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울주군은 식중독이면 해당 업체에 대해 영업 정지 등 행정 처분을 내리거나 고발할 방침이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