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캠코, 공공자산 개발에 1조4천억 투입…일자리 1만4천개 만든다

송고시간2017-09-10 12:00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2020년까지 총 1조4천억원을 투입해 노후·저활용 국·공유지 개발사업 활성화에 나선다.

이를 통해 건설분야 일자리 약 1만4천개를 새로 만들어 내겠다는 계획이다.

10일 캠코에 따르면 캠코는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국·공유지 개발에 6천107억원을 투입했다.

또 올해는 자체자금과 국유재산관리기금에서 2천5억원을 투입하고 내년부터 2020년까지 총 1조1천637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캠코는 2005년 국유지 위탁개발 사업 시행 이후 80년 된 남대문 세무서 자리에 민관복합건물인 '나라키움 저동빌딩'을 새로 지었고, 세종국책연구단지, 대학생 기숙사, 사근동 복합청사 등 총 21건, 5천700억원 규모의 국·공유지 개발사업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재산가액이 개발 전 1천889억원에서 개발 후 5천819억원으로 3.1배 늘었고, 건축규모도 2만1천㎡에서 23만㎡로 약 10.9배 증가했다.

이에 따른 연간 임대수익도 3억8천만원에서 221억9천만원으로 58.4배 상승했다.

현재 '나라키움 여의도 빌딩'을 비롯해 부산통합청사, 중구청 민관복합청사 등 총 24건 1조7천억원 규모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수원 및 대구 통합청사 개발사업을 승인받았다.

캠코는 이를 통해 올해 약 2천386개, 내년부터 2020년까지는 1만1천870개의 일자리를 새로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앞으로도 노후·저활용 국·공유지 개발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공공자산 가치 제고를 통해 국민편익 증진과 정부재정 증대, 일자리 창출 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캠코 국·공유지 개발 투자금액 및 고용유발 효과 [캠코 제공=연합뉴스]

캠코 국·공유지 개발 투자금액 및 고용유발 효과 [캠코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