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성훈, 자연 속에서 힘쓸 기회 달라고 하더라"

'추블리네가 떴다' 정순영 PD "생존 근성과 진정성 갖춘 캐릭터"
"추성훈, 자연 속에서 힘쓸 기회 달라고 하더라" - 2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또 추성훈이냐는 지적이 있어 걱정했지만, 왜 추성훈일 수밖에 없는지는 프로그램이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해요."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이어 '추블리네가 떴다'로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가족이 다시 관찰 예능 프로그램에 나오자 '또 추성훈이냐'는 지적이 나온 게 사실이다. 그러나 지난달 26일 방송을 시작한 SBS TV 토요 관찰 예능 '추블리네가 떴다'는 첫회에서부터 5%를 넘기면서 순항 중이다.

'왜 추성훈일 수밖에 없냐'를 알게 될 거라던 정순영 PD는 9일 "추성훈은 생존 근성이 있고 삶의 스토리가 있는 캐릭터라 시청자들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간다"고 평가했다.

"추성훈, 자연 속에서 힘쓸 기회 달라고 하더라" - 3

무엇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돈 많은 스타의 돈 많은 육아일기를 보여준다는 비판을 받았다면, '추블리네가 떴다'는 저 광활한 몽골 초원으로 무대를 옮겨 가족판 자연, 야생 체험을 한다는 차별점이 있다.

특히 추성훈 가족이 몽골행을 택한 이유가 도시에서 외동딸로 풍족하게 자라온 딸 사랑이에게 단체 생활과 자연 체험을 해주기 위함이었다는 나름의 동기가 보편적인 공감대를 얻는다.

정 PD는 "한국과 일본 사이에 위치한 추성훈의 남다른 정체성과 어렵게 살아온 이야기, 파이터의 기질은 별다른 양념 없이 스토리를 만들어낸다"며 "한국어가 어눌해 비판받기도 하지만 그 나름대로 위트와 재치가 있어 발음의 어눌함을 상쇄시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추성훈, 자연 속에서 힘쓸 기회 달라고 하더라" - 4

원래 기획은 추성훈 가족이 아니라 추성훈 혼자 출연하는 것이었다.

정 PD는 "2014년에 처음 몽골로 답사를 갔다. 그때는 추성훈 혼자서 몽골에서 현지인으로 살아보는 콘셉트였다"고 전했다.

"추성훈과 '정글의 법칙'을 두번 촬영했는데 그가 힘을 쓰고, 몸으로 체험하는 프로그램에 대한 의지가 강했어요. 추성훈이 운동선수라 몸이 근사하고 실제로 힘도 잘 쓰니 야생에서 몸을 쓰는 관찰 예능을 한번 해보자 싶었죠. 멍석을 제대로 깔아주면 좋은 그림이 나올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방송사 사정으로 제작이 미뤄졌고, 그 사이 '추사랑'이 훌쩍 커버린 '변수'가 생겼다.

정 PD는 "처음에는 사랑이가 너무 어리니까 데려갈 생각이 없었는데 3년이 지나면서 커져서 가족이 함께 움직여도 되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추성훈, 자연 속에서 힘쓸 기회 달라고 하더라" - 1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사랑스러운 아기로서 프로그램 인기를 견인했던 추사랑은 이제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나이가 돼 '추블리네가 떴다'에서 또 다른 '재미'를 책임지고 있다. 또 추사랑의 엄마 야노 시호에 대해 시청자들이 호감을 느끼는 것 역시 이들 가족의 동반 출연을 이끌었다.

강호동을 시작으로 안정환과 서장훈 등 운동선수 출신 방송인의 활약이 도드라지는 요즘이다. 그런데 이들이 방송에서는 운동이 아니라 '입담'으로 활약하고 있다면, 추성훈은 '몸'으로 말한다는 차별점이 있다.

정 PD는 "추성훈은 관찰 예능에 적합한 캐릭터"라며 "처음에는 무뚝뚝한 것 같지만 동료들과도 몸으로 어울리며 장난을 치는 모습에서 다정함이 느껴지고, 카메라 앞에서 꾸밈이 없는 모습이 호응을 얻는다"고 말했다.

"추성훈, 자연 속에서 힘쓸 기회 달라고 하더라" - 5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9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