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주시, 전라도 정명 천년 기념사업 첫발

송고시간2017-09-08 17:18

(나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내년 10월 18일이면 전라도(全羅道)라는 이름이 만들어진 지 꼭 1천 년이 된다.

전라도 정명 천년 기업사업 창립총회[나주시 제공 =연합뉴스]
전라도 정명 천년 기업사업 창립총회[나주시 제공 =연합뉴스]

전라도라는 명칭은 고려 현종 9년(1018년), 전주(全州)와 나주(羅州)의 앞글자를 따 만들어졌다.

전남 나주시가 이 천년을 기념하는 사업의 첫발을 내디뎠다.

나주시는 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전라도 정명 천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창립총회를 열고 이건철 동신대교수를 추진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사업 추진의 핵심인 시민 협치를 토대로 나주 역사·문화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관심을 가진 시민, 향우 등 252명을 추진위원에 위촉했다.

추진위는 기념사업 선정과 심의, 사업 추진을 위한 각종 자료 수집, 조사연구 등을 한다.

나주시는 '전라도 정명 천년, 새로운 천년을 향한 나주의 꿈'을 목표 비전으로 세우고 각종 기념행사와 상징물 제작, 나주 역사찾기와 알리기 등 기념사업에 들어간다.

'천년 D-1년' 기념음악회와 학술심포지엄 등 지역민의 관심을 높이고 역사적 이해를 돕기 위한 사전 기념행사도 열 계획이다.

하지만 광주시, 전북도과 함께 호남권 지자체 3곳이 정도(定道) 천년 행사를 대대적으로 준비하는 상황에서 명칭부터 이견이 있는 등 혼선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추진위는 시민이 주도하는 다양한 기념사업을 통해 지역의 역사적 정체성을 확립하고 시민 대화합의 장을 마련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nicep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