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행주 "실명 위기 고백, 감성팔이 싫지만 마음 편해졌죠"①

'쇼미더머니 6'서 1만2천명 중 우승…"가장 견제된 래퍼는 영비"
"실력파 넉살은 '제2의 개코' 느낌…우원재는 호소력·인간미 강해"
'쇼미더머니 6'서 우승한 래퍼 행주
'쇼미더머니 6'서 우승한 래퍼 행주 [엠넷, 아메바컬쳐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제 이름이 불리는데 그때부터 아무 생각이 안 났어요. 그냥 힘이 풀리고 눈물이 났어요. 정신 차리고 나니 벌거벗은 느낌이었죠."

역대 최고인 1만2천 명의 도전 래퍼 중 그가 마지막 1인이 될 것이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최근 종영한 엠넷 '쇼미더머니 6'에서 우승을 차지한 행주(본명 윤형준·31)는 "(그가 속한) 리듬파워 멤버들을 응원하러 갔다가 탈락하는 모습에 충격받아 마지막 날 현장 지원을 한 터라 '우승하겠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다"며 "라운드마다 최고치를 보여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환하게 웃었다.

행주는 '톱 6'가 경연한 세미 파이널 무대에서 왼쪽 눈이 포도막염으로 실명 수준이라는 아픔을 고백하면서 '레드 선'(Red Sun)이란 감동적인 랩을 선보여 파란을 일으켰다.

'행주 대첩'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막판 상승세를 보인 그는 수려한 랩 스킬을 자랑하는 강력한 우승 후보 넉살과 소속사 없이 출연해 진솔한 랩으로 승부한 우원재를 꺾고 우승 상금을 거머쥐었다. 파이널 무대의 경연곡인 '돌리고'의 랩 가사처럼 그는 '2017년의 남자'가 됐다.

다음은 최근 종로구 수송동에서 인터뷰한 행주와의 일문일답.

1만2천명의 도전자 중 1인이 된 행주
1만2천명의 도전자 중 1인이 된 행주 [엠넷, 아메바컬쳐 제공]

-- '쇼미 6'에서 최고의 반전 드라마를 썼는데, 소감은.

▲ 저는 물론 주위 누구도 우승을 점치지 않았다. 사실 예선 때 리듬파워의 지구인과 보이비를 응원하러 갔는데, 지구인이 탈락하는 모습을 보고서 2년 전 내가 이 프로그램에서 떨어진 기억이 떠올랐다. 지구인 탈락에 충격받아 마지막 날 현장 지원을 했기에 준비가 안 된 상태였다. 왼쪽 눈이 마음에 걸렸지만 그냥 해보기로 했다. 그런데 나에게 이런 꿈만 같은 일이 일어나다니 지금도 얼떨떨하다.

-- 우승자로 호명됐을 때 많이 울어서 소감을 제대로 말하지 못하던데.

▲ 이름이 불린 뒤로는 기억이 잘 안 난다. 그냥 눈물이 너무 났다. 그날 응원하러 온 멤버들의 얼굴을 일부러 안 봤는데, 무대에 올라온 멤버들을 보니 너무 눈물이 났다. 파이널 당일 리허설 때, 1라운드 곡 '베스트드라이버즈'(bestdriverZ)는 호응이 적을 수도 있겠다 싶어 불안했다. 2라운드 곡 '돌리고'는 경연곡으로 자신 있었지만 어쩌면 '못할 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했다. 1라운드가 끝난 뒤 우원재를 제쳤지만 2라운드를 마치고는 '결국 예상대로 넉살이 우승하겠구나, 이게 좋은 그림이구나, 난 여기까지구나'라고 심적으로 내려놓은 상태였다.

-- 이번 시즌 화제의 무대로 '레드 선'이 꼽힌다. 이 무대가 방송된 뒤 '행주대첩'이란 말도 등장했다.

▲ 방송을 죽 보면 내가 주인공이 된 적이 없었다. 내가 싸이퍼에서 1등을 해도 다른 래퍼들이 더 주목받았는데, 처음으로 주인공이 된 것 같아 그날은 기분이 붕 떠 있었다. 시작부터 우승 후보였던 넉살의 독주를 막았다는 칭찬에 마치 내가 '레벨 업'이 된 느낌이었다.

-- 간발의 차로 이긴 넉살과 감정선이 살아있는 랩을 하는 우원재가 견제되진 않던가.

▲ 누구나 인정하듯이 넉살의 실력은 '넘버 원'이다. 마치 '제2의 개코' 형을 보는 느낌이었다. 하지만 스스로 넉살과는 다른 매력이 있다고 느껴 자신감이 있었고 무섭진 않았다. 또 우원재는 랩을 할 때의 호소력과 인간미가 너무 셌다. 이 부분에서는 이길 수 없다고 느껴서 이기려 든 적이 없다. 내가 다른 부분을 더 충족시켜야 했다.

-- 우원재가 파이널에서 3위에 그치면서 선보이지 못한 곡 '시차'를 최근 발표해 음원차트 1위를 석권했는데.

▲ 스토리도, 트랙도 너무 좋아서 멋있고 감동적이었다. 음악 안에서 우원재가 느껴졌다. 드라마가 반영된 곡이어서 이 사람이 어떤 래퍼인지 알게 해주는, 몰입도 높은 곡이었다.

파이널 무대에서 넉살과 우원재 제친 행주
파이널 무대에서 넉살과 우원재 제친 행주[엠넷, 아메바컬쳐 제공]

-- 그렇다면 가장 놀라웠던 래퍼는 누구였나.

▲ 같은 프로듀서팀의 영비였다. 랩을 너무 잘해서 그간의 트랙을 찾아들었는데 발성이나 발음 등 하드웨어가 뛰어나 내가 달린다는 느낌이 들었다. 랩 가사를 내뱉을 때의 임팩트가 강해 무서웠다. 영비를 이기기 위해선 가사를 더 잘 써야 했고, 플로우(흐름)를 연구해야 했고, 비트가 더 흥미로워야 했다. 선의의 경쟁을 해야 해 영비를 견제했다.

-- '레드 선'을 선보일 때 눈이 실명 위기라는 사실을 고백했는데.

▲ 이번 시즌에 참가하기 전 1년 가까이 치료를 받았다. 선천적인 것이 아니라 스트레스로 인한 포도막염으로 하루아침에 눈앞에 점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게 작년 10월이다. 갑자기 예비군 훈련을 받는데 지구인에게 '옆에서 누가 쳐다보는 것처럼 뿌옇다'고 말했다. 뿌옇고 덩굴 같은 게 따라다니는 느낌이었다. 무서운 것을 넘어 어이가 없었다. 병원에서 스테로이드 치료를 받고서 1주일에 14㎏이 쪄서 우울하게 지냈다. 부모님께도 말씀드리지 못했고 혼자 있고 싶었다. '쇼미더머니' 출연을 생각할 수 없었다.

리듬파워로 데뷔한 지 7년 만에 빛을 본 행주
리듬파워로 데뷔한 지 7년 만에 빛을 본 행주[엠넷, 아메바컬쳐 제공]

-- 안타까운 일이지만 일부에선 감성팔이 랩이란 악플도 있던데.

▲ 경연하면서 아파 보이고 싶지 않아 계속 다이어트를 하며 살을 뺐다. 나와의 싸움이었다. 랩을 잘해서 올라가고 싶었지, 감성팔이는 하고 싶지 않았다. 심사위원 형님들이 '눈이 그렇다면서?'라고 질문하지 않았으면 말을 안 했을 것이다. '쿨'해 보이고 싶어 안 그런 척을 했는데, '레드 선' 때는 내 병이 감기 걸린 것과 같은 것이라고 생각했다. '난 감기 걸린 상태이고, 공개하는 것이 대수롭지 않아'라고 솔직하게 얘기해야만 하는 곡이었다. 이전엔 누군가 눈 얘기를 하면 벌거벗는 느낌이었는데, 일기 쓰듯이 가사를 쓰고는 마음이 편해졌다. 부모님이 이번에 아시고 힘들어하셨는데 그것도 감당해야 했다.

--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 역시 '레드 선' 무대를 준비할 때다. 방송에서 최면을 받으러 가는 장면이 나왔는데 사실 랩을 잘하려고 나온 것이니 하고 싶지 않았다. '헛소리를 하면 어떡하지'란 걱정도 됐다. 시간이 촉박해서 고민할 겨를 없이 갔는데 방송에선 편집됐지만 눈물, 콧물 흘리면서 말도 안 되는 집안사를 얘기했다고 한다. 그래서 기분이 안 좋았다. 정말 '레드 선'을 목숨 걸고 했다. '어두운 그대로 내비둬'란 첫 마디를 쓰는 데 3일이 걸렸고, 가사 수정을 대여섯 번 할 정도로 신중했다. 정신적, 육체적인 소모가 컸고 준비한 1주일이 길게 느껴졌다.

mimi@yna.co.kr
(계속)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9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