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년단체 "5·18 책임 전두환 경호해제하고 재구속하라"

송고시간2017-09-08 16:18

전두환 전 대통령 집 앞 회고록 화형식
전두환 전 대통령 집 앞 회고록 화형식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청년당창당준비위원회 관계자들이 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전 대통령의 재구속과 경호 해제를 촉구하며 '전두환 회고록'을 불태우고 있다. 2017.9.8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청년 정치단체인 청년당 창당준비위원회는 8일 서울 서대문구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전 대통령에 대한 경호를 해제하고 재구속하라"고 요구했다.

위원회는 "5.18 유족회가 최근 공개한 군 문건인 '광주사태 시 계엄군 실탄사용 현황'에 따르면 1980년 5월 계엄군은 무고한 시민을 향해 실탄 51만2천626발, 수류탄 194발, 대전차 로켓탄 50발, TNT 폭약 1천200㎏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5·18 광주항쟁의 감춰진 진실이 밝혀져 온 국민을 충격에 빠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두환은 독재하려고 광주 시민을 상대로 전쟁을 치른 것"이라며 "광주 시민은 이유도 모르고 무참히 죽어가야만 했으나 그는 지금도 자신이 명령을 내리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위원회는 회견 후 전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발포 명령 하달'을 명기한 군사 문건이 지난달 24일 공개되는 등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군이 고의로 무력을 사용한 정황을 보여주는 증거가 최근 잇따라 제시되는 가운데 국방부는 특별조사위원회를 꾸려 11일부터 조사 활동에 들어간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