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멕시코 강진 발생지점 또 '불의 고리'…환태평양 조산대 '불길'

송고시간2017-09-08 16:29

1985년 규모 8.1 지진 참사 당시 멕시코시티서 6천명 사망

불의 고리서 화산 활동도 활발…페루 사반카야 화산 하루 44차례 분화

[그래픽] 멕시코 강진 발생지점 또 '불의 고리'
[그래픽] 멕시코 강진 발생지점 또 '불의 고리'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7일(현지시간) 오후 멕시코 남부 해상에서 규모 8.1의 강진이 발생하고 페루 남부 안데스 산맥에서 화산 활동이 계속되는 등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의 지각활동이 심상치 않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 49분께 멕시코 남부 피히히아판에서 남서쪽으로 96㎞ 떨어진 해상에서 진원 깊이 35㎞의 지진이 발생했다.

인근 해역에서는 불과 몇 분 뒤 또다시 5.7 규모의 지진이 발생하는 등 여진이 잇따랐다.

이날 강진으로 수도 멕시코시티에서도 건물이 흔들렸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시민들이 한밤중 거리로 대피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규모 8.0 강진에 거리로 뛰쳐나온 멕시코시티 주민들
규모 8.0 강진에 거리로 뛰쳐나온 멕시코시티 주민들

(멕시코시티 AFP=연합뉴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7일(현지시간) 밤 지진으로 건물이 흔들리자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와 길에 모여 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멕시코 남부 피히히아판에서 남서쪽으로 96㎞ 떨어진 해상에서 규모 8.0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미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강진으로 위험한 쓰나미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ymarshal@yna.co.kr

멕시코는 세계 지진의 80% 이상이 일어나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속해있다.

환태평양 조산대는 일본과 동남아시아 국가, 뉴질랜드 등 태평양의 여러 섬, 북미와 남미 해안까지 이어지는 고리 모양의 지진·화산대로 일명 '불의 고리'로 불린다.

지질학계에서는 이 일대가 판으로 이뤄진 땅덩어리들이 부딪히는 곳이어서, 지진·화산활동이 잦은 것으로 보고 있다.

지각판 가운데 가장 큰 태평양판이 북아메리카판, 유라시아판, 인도·호주판 등이 맞물리는 경계선이 바로 환태평양 조산대다.

세계 활화산과 휴화산의 75%가 이 지역에 몰려있으며 전 세계 지진의 80% 이상이 이곳에서 발생한다.

이번에 지진이 발생한 지점도 불의 고리와 일치한다.

 규모 8.0 멕시코 지진 발생 지점. 일명 '불의 고리'와 일치한다.
규모 8.0 멕시코 지진 발생 지점. 일명 '불의 고리'와 일치한다.

[구글 지도 캡처]

특히, 멕시코시티는 3개의 지질구조판이 맞물린 호수 지반 위에서 발전해 온 도시로 지반이 약하며, 진앙이 수백㎞ 떨어져 있어도 큰 영향을 받는다.

1985년 9월 19일 멕시코 서쪽 태평양 연안에서 규모 8.1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당시 진원에서 약 400㎞ 떨어진 멕시코시티에서 6천명이 사망했다.

불의 고리에서는 올해 들어서도 강도가 높은 지진이 수차례 이어졌다.

올해 2월 불의 고리에 속한 필리핀 남부에서 규모 6.5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6명이 숨지고 126명이 다쳤다.

지난 4월에는 칠레 태평양연안에서 규모 7.1의 지진이 나 사람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지난달에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 남부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했다.

불의 고리에서는 화산 활동도 활발해 최근에도 크고 작은 화산 폭발이 이어지고 있다.

페루 남부 안데스 산맥의 사반카야 화산에서는 지난 5일 44차례에 걸쳐 화산이 분화해 화산재가 3천200m까지 치솟고 반경 40㎞까지 날아가 인근 마을이 피해를 입었다.

원주민어로 '불의 혀'를 뜻하는 사반카야 화산도 남아메리카 지질판과 나즈카 지질판이 부딪치는 불의 고리에 속한다.

사반카야 화산은 지난해 11월 18년 만에 분화한 이후 10개월간 하루 평균 40여 차례의 크고 작은 폭발이 이어지고 있다.

 2012년 당시 멕시코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붕괴된 가옥
2012년 당시 멕시코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붕괴된 가옥

2012년 3월 21일(현지시간) 멕시코 게레로주의 한 마을에서 시민들이 전날 강도 7.4의 강진으로 피해를 입은 현장을 보고 있다. 멕시코 정부는 지진으로 인해 오악사카와 멕시코 시티에서 각각 9명과 2명이 부상했으며 남부 해안 지역에서 가옥 수백채가 파손됐다고 밝혔다.[EPA=연합뉴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