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이더스]<Cinema> '킹스맨: 골든 서클' 외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제공[마이더스]< Cinema> '킹스맨: 골든 서클' 외[그림1] ◇킹스맨: 골든 서클 올해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며 9월 극장가를 달굴 것으로 예상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2015년 국내에서 개봉돼 61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후속작이다. 전작이 세상에서 가장 젠틀한 영국의 스파이 조직 ‘킹스맨’과 이곳의 핵심요원 ‘해리’(콜린 퍼스)의 활약상을 다뤘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에그시’(테런 에저튼)의 활약이 돋보인다. 에그시는 이미 전작에서 킹스맨의 위험한 테스트를 무사히 통과했다. 이어 2편에서는 해리에 버금가는 완벽한 젠틀맨 스파이로 거듭난다. 킹스맨과 유사한 미국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의 등장도 관객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요소다. 에그시와 스테이츠맨 요원 ‘데킬라’(채닝 테이텀)가 세계적인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맞서기 위해 손잡으며 줄거리가 전개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영화의 가장 큰 ‘서프라이즈’는 해리의 부활이다. 그는 1편 마지막 부분에서 악당의 총에 얼굴을 맞고 쓰러지며 관객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그러나 죽은 줄 알았던 해리는 이번 작품에서 한쪽 눈에 안대를 찼지만 여전히 젠틀한 모습으로 나타난다.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제공[마이더스]< Cinema> '킹스맨: 골든 서클' 외[그림1] ◇킹스맨: 골든 서클 올해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며 9월 극장가를 달굴 것으로 예상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2015년 국내에서 개봉돼 61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후속작이다. 전작이 세상에서 가장 젠틀한 영국의 스파이 조직 ‘킹스맨’과 이곳의 핵심요원 ‘해리’(콜린 퍼스)의 활약상을 다뤘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에그시’(테런 에저튼)의 활약이 돋보인다. 에그시는 이미 전작에서 킹스맨의 위험한 테스트를 무사히 통과했다. 이어 2편에서는 해리에 버금가는 완벽한 젠틀맨 스파이로 거듭난다. 킹스맨과 유사한 미국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의 등장도 관객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요소다. 에그시와 스테이츠맨 요원 ‘데킬라’(채닝 테이텀)가 세계적인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맞서기 위해 손잡으며 줄거리가 전개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영화의 가장 큰 ‘서프라이즈’는 해리의 부활이다. 그는 1편 마지막 부분에서 악당의 총에 얼굴을 맞고 쓰러지며 관객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그러나 죽은 줄 알았던 해리는 이번 작품에서 한쪽 눈에 안대를 찼지만 여전히 젠틀한 모습으로 나타난다.

◇킹스맨: 골든 서클

올해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며 9월 극장가를 달굴 것으로 예상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2015년 국내에서 개봉돼 61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후속작이다.

전작이 세상에서 가장 젠틀한 영국의 스파이 조직 ‘킹스맨’과 이곳의 핵심요원 ‘해리’(콜린 퍼스)의 활약상을 다뤘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에그시’(테런 에저튼)의 활약이 돋보인다. 에그시는 이미 전작에서 킹스맨의 위험한 테스트를 무사히 통과했다. 이어 2편에서는 해리에 버금가는 완벽한 젠틀맨 스파이로 거듭난다.

킹스맨과 유사한 미국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의 등장도 관객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요소다. 에그시와 스테이츠맨 요원 ‘데킬라’(채닝 테이텀)가 세계적인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맞서기 위해 손잡으며 줄거리가 전개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영화의 가장 큰 ‘서프라이즈’는 해리의 부활이다. 그는 1편 마지막 부분에서 악당의 총에 얼굴을 맞고 쓰러지며 관객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그러나 죽은 줄 알았던 해리는 이번 작품에서 한쪽 눈에 안대를 찼지만 여전히 젠틀한 모습으로 나타난다.

새롭게 등장한 악당 ‘포피’(줄리안 무어)도 시선을 끈다. 포피는 언제나 품위와 미소를 잃지 않지만 광기 넘치는 여성 악당으로, 강력한 존재감을 과시할 전망이다.

개봉 : 9월 27일

감독 : 매튜 본

출연 : 콜린 퍼스, 줄리안 무어, 태런 에저튼 등

분야 : 액션, 모험, 코미디

관람등급 : 관람등급 미정

쇼박스 제공[마이더스]< Cinema> '킹스맨: 골든 서클' 외[그림1] ◇킹스맨: 골든 서클 올해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며 9월 극장가를 달굴 것으로 예상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2015년 국내에서 개봉돼 61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후속작이다. 전작이 세상에서 가장 젠틀한 영국의 스파이 조직 ‘킹스맨’과 이곳의 핵심요원 ‘해리’(콜린 퍼스)의 활약상을 다뤘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에그시’(테런 에저튼)의 활약이 돋보인다. 에그시는 이미 전작에서 킹스맨의 위험한 테스트를 무사히 통과했다. 이어 2편에서는 해리에 버금가는 완벽한 젠틀맨 스파이로 거듭난다. 킹스맨과 유사한 미국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의 등장도 관객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요소다. 에그시와 스테이츠맨 요원 ‘데킬라’(채닝 테이텀)가 세계적인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맞서기 위해 손잡으며 줄거리가 전개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영화의 가장 큰 ‘서프라이즈’는 해리의 부활이다. 그는 1편 마지막 부분에서 악당의 총에 얼굴을 맞고 쓰러지며 관객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그러나 죽은 줄 알았던 해리는 이번 작품에서 한쪽 눈에 안대를 찼지만 여전히 젠틀한 모습으로 나타난다.
쇼박스 제공[마이더스]< Cinema> '킹스맨: 골든 서클' 외[그림1] ◇킹스맨: 골든 서클 올해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며 9월 극장가를 달굴 것으로 예상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2015년 국내에서 개봉돼 61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후속작이다. 전작이 세상에서 가장 젠틀한 영국의 스파이 조직 ‘킹스맨’과 이곳의 핵심요원 ‘해리’(콜린 퍼스)의 활약상을 다뤘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에그시’(테런 에저튼)의 활약이 돋보인다. 에그시는 이미 전작에서 킹스맨의 위험한 테스트를 무사히 통과했다. 이어 2편에서는 해리에 버금가는 완벽한 젠틀맨 스파이로 거듭난다. 킹스맨과 유사한 미국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의 등장도 관객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요소다. 에그시와 스테이츠맨 요원 ‘데킬라’(채닝 테이텀)가 세계적인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맞서기 위해 손잡으며 줄거리가 전개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영화의 가장 큰 ‘서프라이즈’는 해리의 부활이다. 그는 1편 마지막 부분에서 악당의 총에 얼굴을 맞고 쓰러지며 관객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그러나 죽은 줄 알았던 해리는 이번 작품에서 한쪽 눈에 안대를 찼지만 여전히 젠틀한 모습으로 나타난다.

◇살인자의 기억법

연쇄 살인범이었지만 알츠하이머에 걸려 기억을 잃어가는 ‘병수’(설경구). 그는 우연히 만난 ‘태주’(김남길)에게서 자신과 같은 눈빛을 느낀 후 그가 살인자라는 사실을 직감한다. 병수는 태주를 경찰에 신고하지만 믿어주는 사람은 없다. 태주가 바로 경찰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태주가 자신의 딸 ‘은희’(설현) 곁을 맴돌자 병수는 혼자서 뒤를 캐기 시작한다. 하지만 아무리 기록해도 기억은 자꾸 끊기고, 시시각각 과거의 살인 습관이 살아나 병수를 혼란스럽게 만든다. 그리고 이 무렵 또다시 시작된 연쇄 살인사건….

이 영화는 김영하 작가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며, ‘세븐 데이즈’(2007년), ‘용의자’(2013년) 등의 범죄·스릴러 영화를 연출했던 원신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원 감독은 병수 역을 캐스팅하며 난항을 예상했다. 본 적도, 들어본 적도 없는 캐릭터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기우였다. 설경구가 60대 연쇄 살인범의 외모는 물론, 감정 없는 텅 빈 눈빛까지 완벽히 구현했기 때문이다. 그밖에도 김남길은 선과 악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섬뜩한 눈빛을, 설현은 유일한 가족인 아빠가 연쇄 살인범일지 모른다는 본능적인 공포의 눈빛을 실감나게 표현했다.

개봉 : 9월 7일

감독 : 원신연

출연 : 설경구, 김남길, 설현 등

분야 : 범죄, 스릴러

관람등급 : 15세 관람가

CJ엔터테인먼트 제공[마이더스]< Cinema> '킹스맨: 골든 서클' 외[그림1] ◇킹스맨: 골든 서클 올해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며 9월 극장가를 달굴 것으로 예상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2015년 국내에서 개봉돼 61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후속작이다. 전작이 세상에서 가장 젠틀한 영국의 스파이 조직 ‘킹스맨’과 이곳의 핵심요원 ‘해리’(콜린 퍼스)의 활약상을 다뤘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에그시’(테런 에저튼)의 활약이 돋보인다. 에그시는 이미 전작에서 킹스맨의 위험한 테스트를 무사히 통과했다. 이어 2편에서는 해리에 버금가는 완벽한 젠틀맨 스파이로 거듭난다. 킹스맨과 유사한 미국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의 등장도 관객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요소다. 에그시와 스테이츠맨 요원 ‘데킬라’(채닝 테이텀)가 세계적인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맞서기 위해 손잡으며 줄거리가 전개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영화의 가장 큰 ‘서프라이즈’는 해리의 부활이다. 그는 1편 마지막 부분에서 악당의 총에 얼굴을 맞고 쓰러지며 관객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그러나 죽은 줄 알았던 해리는 이번 작품에서 한쪽 눈에 안대를 찼지만 여전히 젠틀한 모습으로 나타난다.
CJ엔터테인먼트 제공[마이더스]< Cinema> '킹스맨: 골든 서클' 외[그림1] ◇킹스맨: 골든 서클 올해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며 9월 극장가를 달굴 것으로 예상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2015년 국내에서 개봉돼 61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후속작이다. 전작이 세상에서 가장 젠틀한 영국의 스파이 조직 ‘킹스맨’과 이곳의 핵심요원 ‘해리’(콜린 퍼스)의 활약상을 다뤘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에그시’(테런 에저튼)의 활약이 돋보인다. 에그시는 이미 전작에서 킹스맨의 위험한 테스트를 무사히 통과했다. 이어 2편에서는 해리에 버금가는 완벽한 젠틀맨 스파이로 거듭난다. 킹스맨과 유사한 미국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의 등장도 관객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요소다. 에그시와 스테이츠맨 요원 ‘데킬라’(채닝 테이텀)가 세계적인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맞서기 위해 손잡으며 줄거리가 전개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영화의 가장 큰 ‘서프라이즈’는 해리의 부활이다. 그는 1편 마지막 부분에서 악당의 총에 얼굴을 맞고 쓰러지며 관객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그러나 죽은 줄 알았던 해리는 이번 작품에서 한쪽 눈에 안대를 찼지만 여전히 젠틀한 모습으로 나타난다.

◇남한산성

병자호란이 터진 1636년. 청의 대군이 밀려오자 인조(박해일)와 대신들은 남한산성으로 피한다. 완전히 포위돼 더 이상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설상가상으로 대신들의 의견이 엇갈린다. 치욕을 견디고 나라와 백성을 지키자는 이조판서 ‘최명길’(이병헌)과 청에 맞서 대의를 지키자는 예조판서 ‘김상헌’(김윤석)이 대표적이다. 둘이 첨예하게 대립할수록 인조의 고뇌는 깊어지고 청의 압박도 강도를 더해간다.

이 영화는 삶과 죽음, 정의와 치욕 앞에 내몰린 이들이 남한산성에서 보여준 47일의 사투를 다룬다. 2007년 출간된 뒤 70만 부가 팔린 김훈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나라를 위하는 마음은 같지만 이를 지키는 방법은 달랐던 두 충신의 팽팽한 연기 대결은 관객들의 긴장감을 최고로 끌어올린다.

청과의 싸움에서 살아남기 위해 필사적으로 대항하는 대장장이 ‘날쇠’(고수), 혹한 속에서 묵묵히 성을 지키는 ‘이시백’(박희순), 조선을 믿지 못하는 청의 역관(조우진) 등도 저마다의 상황에서 자신의 신념을 지키는 인물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개봉 : 9월 말

감독 : 황동혁

출연 :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등

분야 : 드라마

관람등급 : 15세 관람가

강윤경 기자 bookwo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