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 6개 소방본부에 응급 전문의 한 명도 없다

홍철호 의원 "의사 연결 응급의료대응시스템 구축해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창원소방본부 등 전국 6개 소방본부에 응급 전문의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상자 응급치료 훈련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상자 응급치료 훈련 [연합뉴스 자료 사진]

9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홍철호(김포을) 국회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전국 18개 소방본부의 33.3%에 해당하는 6개 소방본부에 공중 보건의사와 의료지도의사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창원을 비롯해 대전·울산·세종·전북·제주소방본부가 해당한다.

현행 '119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는 소방청 본부와 각 지자체 소방본부에 설치·운영되는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 의료상담 및 구급상황관리사(응급구조사) 교육을 위한 공중보건의사와 전문의 면허증을 소지한 의료지도의사를 배치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6개 소방본부는 공중보건의사, 의료지도의사가 단 한 명도 근무하지 않고 있다.

소방청 본부에 설치된 중앙 119구급 상황관리센터에도 이러한 인력이 근무하지 않는다고 홍 의원은 덧붙였다.

홍 의원은 "병원 등 의료기관과는 달리 일선 구급현장은 전화 상담이 밀리는 오후나 야간시간에 상대적으로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다"며 "구급당국은 응급의학 전문의 면허를 소지한 의료지도의사를 확충해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119 신고자, 일선현장 구급대원, 병원 의사를 서로 원활히 연결할 수 있는 응급의료대응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119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인력 기준 규정이 없으므로 현장업무 부담을 줄이는 방향으로 인력을 늘리도록 현행법 개정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9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