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주·김천 주민 청와대 앞 기자회견 "문재인 정권 약속 어겨"

송고시간2017-09-08 14:25

"사드 가동 저지 및 철거 투쟁 나설 것"

'폭력적 사드 배치 규탄'
'폭력적 사드 배치 규탄'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관계자들이 8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불법 부당한 사드 추가 배치 강행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9.8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성주·김천 주민단체와 시민단체 모임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은 "사드 배치를 강행한 문재인 정권은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렸다"고 8일 규탄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 8천명은 사드 배치를 막으려는 성주·김천 주민을 18시간 만에 무너뜨렸다"면서 "이 시간 동안 문재인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와 민주주의 역시 무너졌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정부는 사드 배치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조치라고 주장하는데, 이는 박근혜 정권의 논리였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에는 사드를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 했었고, 대통령이 된 후에는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약속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우려했던 대로 중국의 반발이 확대되고 있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군사적 긴장은 더 격화될 것"이라면서 "위기를 빌미로 미국은 추가 무기 구매를 강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정부는 성주·김천 주민들과 소통하면서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엄정히 하겠다고 하는데 이는 사드 배치 이전에 해야 했다"면서 "주민들과 시민단체는 사드 가동·공사 저지 및 철거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천시민대책위 김종희 기획팀장은 "경찰 때문에 다쳐서 붕대를 감았던 바로 이 손으로 지난 대선 때 1번(문재인)을 찍었다"면서 "미군이 성주·김천 땅 위로 한 발짝도 다니지 못해 무조건 헬기로 다니도록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