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제 살충제 검출 농장 3번째 검사서 '적합'…달걀 출하 재개

송고시간2017-09-08 13:47

(김제=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앞선 두 번의 검사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전북 김제 산란계 농장의 달걀이 세 번째에서는 적합 판정을 받았다.

적합 판정받은 김제 산란계 농가.[연합뉴스 자료사진]
적합 판정받은 김제 산란계 농가.[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도는 김제시 죽산면 한 산란계 농장의 달걀을 검사한 결과 인체에 유해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 농장의 달걀은 출하가 재개됐다.

이 농장의 달걀은 지난달 20일과 26일 두 차례의 검사에서는 각각 0.008mg/kg과 0.0078mg/kg의 플루페녹수론이 검출돼 출하 금지 조처를 받았다.

응애류 구제용으로 쓰이는 플루페녹수론은 기준치 이하의 잔류도 허용되지 않는 살충제다.

도는 살충제 검출을 확인하고 이 농장에서 지난달 유통한 달걀 4천245개 중 1천701개를 회수해 폐기했다.

당시 농장주는 "친환경 시설에서 닭을 방목해 키웠는데 살충제가 검출된 것을 믿을 수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후 도는 지난 6일부터 사흘 동안 해당 농장을 상대로 추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달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지난 두 번의 검사에서는 플루페녹수론이 검출됐지만, 통상 3개월 안팎인 이 살충제의 반감기가 지나서인지 이번 검사에서는 (살충제의) 성분이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