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서 26∼29일 세계한인회장대회…국내외서 500명 참가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재외동포재단은 오는 26∼29일 서울 잠실의 롯데호텔월드에서 '2017 세계한인회장대회'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재외동포와 함께, 새로운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으로 열리는 올해 대회에는 각국의 현직 한인회장과 대륙별 한인회 연합회 임원 등 400여 명과 국회, 정부 유관기관과 단체 관계자 등 총 5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들은 26일 오후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장 주최 환영 만찬을 비롯해 27일 오전 제11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및 2017 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 참석한다.

또 국세청, 병무청, 법원행정처, 중앙선관위, 외교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연금공단, 대한법률구조공단 등 10개 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재외동포 민원 사항 등에 대한 설명을 듣는다.

참가자들은 28일 대양주·러시아 CIS·미국·아시아·아중동·유럽·일본·중국·중남미·캐나다 등 10개 지역별 현안 및 모국과 연계방안 등을 놓고 토론에도 나선다.

이날 오후에는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등 주요 정당의 재외동포 정책을 듣고, 우수사례로 선정된 한인회의 운영노하우를 공유한다.

한인회장들은 대회 마지막 날인 29일 결의문 채택과 함께 차기 대회의 공동의장을 추인한다.

2017 세계한인회장대회 공동의장은 오공태 재일본대한민국민단 중앙본부 단장과 남창규 유럽한인총연합회 회장이 맡는다.

재단은 대회에 앞서 오는 19∼26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제5회 재외동포 사진공모전 대상과 우수상, 입선작 11점 등을 포함해 90여 점의 응모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지난해 열린 세계한인회장대회 장면. [재외동포재단 제공]
지난해 열린 세계한인회장대회 장면. [재외동포재단 제공]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0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