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차기 지도부 구성 놓고 '골머리'

비대위 전환·12월 전대 '시나리오'…내주 윤곽 전망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리더십 부재 사태를 맞게 된 바른정당이 새 지도부 구성 논의에 시동을 걸었다.

공교롭게도 보수통합론이 꿈틀대는 시점에 벌어진 상황인 만큼 당이 안팎으로 흔들리지 않으려면 차기 지도부 문제를 빨리 매듭지어 당의 구심점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7일 이혜훈 전 대표가 전격 사퇴하면서 바른정당은 당헌 제23조에 따라 주호영 원내대표의 대표 권한대행 체제로 자동 전환됐다.

주 원내대표는 대선을 앞둔 지난 3월 정병국 초대 대표의 돌연 사임으로 이미 한 차례 대표 권한대행을 겸한 바 있다.

현재 거론되는 차기 지도체제 전환 시나리오는 크게 2가지다.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거나 대표 권한대행체제를 유지한 뒤 일정 시점에 전당대회로 정식 지도부를 선출하는 방안이 그 것인데, 어느 하나 합의를 이루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우선 가장 무게가 쏠리는 것은 비상대책위(비대위) 구성이다.

정기국회 일정이 산더미인 상황에서 새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니 비대위 체제로 가다 적절한 시점에 전당대회를 치르자는 것이다.

비대위가 꾸려지면 비대위원장은 당 대표와 동등한 지위와 권한을 갖게 되며 현재 하태경·정운천·김영우 의원과 진수희·이준석 전 의원으로 구성된 최고위원회는 즉시 해산된다.

그러나 비대위 구성을 두고도 회의론이 존재한다. 상임 당원대표자회의 의결을 거쳐야 하는 등 절차가 까다롭고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까닭이다.

김세연 정책위의장은 8일 평화방송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확실한 구심점 구축을 위해서는 비대위 체제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도 "빨리 의견이 모이지 않아 혼선이 생기다면 정기국회 기간 만큼은 권한대행 체제로 가는 것도 차선책"이라고 말했다.

12월 전대론도 대안으로 거론된다.

일단 대표 권한대행 체제를 유지한 뒤 주요 법안과 예산안 처리가 끝나는 연말께 전대를 치르자는 견해다.

임시방편 성격의 비대위를 구성하느라 진을 뺄 바에야 안정적인 권한대행 체제에서 정기국회 과제에 일단 치중하는, 실리 전략을 펴자는 논리다.

당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비대위건 12월 전대건 합의가 쉽지 않아 당분간 골머리를 앓을 것"이라며 "어쨌거나 지도부 구성 논의는 최대한 빨리 끝내는 게 당의 혼란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는 '조기 전대론'도 나오는 분위기다.

한 재선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대 절차를 매우 간소화한다면 9월 전대도 불가능한 시나리오는 아니다"라며 "지난 6월처럼 전국을 다 돌며 경선을 치를 필요 없이 TV토론과 여론조사 방식만으로도 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일단 이번 주말부터 의원들과 당원들의 의견을 모을 예정이어서 다음 주 안으로는 새 지도부 체제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바른정당 지도부 논의
바른정당 지도부 논의(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하태경 최고위원이 8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논의하고 있다. 2017.9.8
hihong@yna.co.kr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2: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