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민주당 공영방송 관련 내부 문건' 공방

한국당 "與 방송장악 음모 드러났다…제어할 것"
민주당 "실무자가 작성한 문건…논의하지 않았다"
김태흠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 발언
김태흠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 발언(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회 김태흠 위원장이 8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보이스 오브 자유한국 릴레이 발언대'에서 행사 취지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한지훈 기자 = 여야는 8일 더불어민주당이 'KBS와 MBC를 언론 적폐로 규정해 시민단체를 통해 압박하자'는 내용의 내부 문건을 작성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소재로 공방을 벌였다.

특히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공영방송 장악 시도' 저지를 전면에 내걸고 정기국회를 보이콧하며 대여 장외투쟁에 나선 상황에서 공개된 문건이어서 여야의 대립각은 날카로웠다.

당장 한국당은 "여권의 공영방송 장악 음모가 사실로 드러났다"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말로는 공영방송 정상화라고 하면서 표리부동하고 악의적인 공영방송 장악을 기도한 것"이라며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며 한국당에 의해 제어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인 김태흠 최고위원은 "정부 여당과 방송통신위원회, 그리고 좌파 노조가 삼위일체가 돼 공영방송을 장악하려는 음모"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광주 찾은 안철수, 현장최고위원회
광주 찾은 안철수, 현장최고위원회(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오른쪽)가 8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의회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hs@yna.co.kr

그는 "어제(7일)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유의선 이사의 사의 표명이 그 결과물"이라며 "여권의 비열한 공영방송 장악 플랜이 만천하에 드러난 만큼 더 강력한 방법으로 공영방송 장악을 막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은 공영방송을 둘러싼 문제에 있어 '법과 원칙에 따른 처리'를 강조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시당에서 현장 최고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언론사와 관련한 여러 가지 사안들에 대해 법과 규정과 원칙대로 처리하는 것이 옳다"며 "민주당이 주도한 방송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이번 기회에 통과시키자는 입장"이라고 언급했다.

반면 민주당은 이런 문건이 작성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과방위) 소속 의원들이 공유하고 인식한 공식 문건은 아니라며 논란 확산을 차단하려 애썼다.

당 지도부의 뜻과 무관하게 실무자가 작성한 문건으로, 지난달 25일 워크숍 상임위별 분임토론에서 과방위원들에게 배포했다 회수한 자료에 포함됐으나 구체적으로 논의되지는 않았다는 설명이다.

과방위 민주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당 수석전문위원이 향후 예상을 작성한 것인듯하다"며 "큰 제목만 읽고 넘어가 위원 모두 내용을 기억하지 못하고, 저도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 돌아가는 상황이 문건 내용대로 될 수가 없다"면서 "이런 기획 자체가 먹히지도 않고 가능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과방위원이자 원내수석인 저도 처음에는 그런 내용이 있는지 몰랐다"면서 "사실관계를 확인해보니 워크숍 준비용으로 실무자가 만들어본 자료는 맞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워크숍 당일에는 이 문건 내용으로 논의가 진행되지 않았고, 당연히 당 지도부에는 보고나 전달도 되지 않았다"며 "문건 내용대로 주요 과제를 우리 당이 실행하고 있다는 것은 과장된 억측"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조선일보는 민주당이 공영방송을 '언론 적폐'로 규정하고, KBS·MBC의 경영진과 야당 측 이사 등의 퇴진을 시민단체를 통해 압박하자는 내용의 문건을 만들어 과방위원들끼리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이 문건에는 방송사 구성원 중심의 사장 퇴진 운동을 전개하고, '언론적폐청산촛불시민연대회의'(가칭)를 구성해 촛불집회 개최를 논의하며,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하거나 방송통신위원회 관리·감독권한을 강화하는 방안도 담긴 것으로 보도됐다.

민주당 원내 핵심 관계자는 "정세 보고가 로드맵인 것처럼 와전됐다"면서 "방송문화진흥회 유의선 이사의 자진 사퇴와 문건 내용이 직접 관련이 있는 것처럼 왜곡됐다"고 반박했다.

kbeomh@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2: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