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지역 근로감독관 건설사에서 '성접대'…고용부 감찰 착수

2차례 향응 수수 확인·직위해제…"부조리 근절 방안 마련"


2차례 향응 수수 확인·직위해제…"부조리 근절 방안 마련"

'3대 과제' 당부하는 김영주 장관
'3대 과제' 당부하는 김영주 장관(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18일 부산고용노동청 대회의실에서 근로감독관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임금체불, 산재사고, 부당노동행위 근절을 당부한 김 장관은 향후 전국 지방노동청을 돌며 비슷한 행사를 계속할 계획이다. 2017.8.18
pitbul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고용노동부는 중부(경기)고용노동청 산하 A지청의 산재예방지도과 B 근로감독관이 건설사로부터 성접대 등 지속적으로 향응을 제공받았다는 제보를 받아 감찰조사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고용부는 이날 오전 해당 근로감독관에 대한 감찰조사 결과, 성접대를 포함해 2차례의 향응 수수 사실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고용부는 해당 근로감독관을 즉시 직위해제하고 관할 지청에 다른 관련자가 있는지 파악 중이다.

해당 근로감독관에 대해서는 파면이나 해임 등 중징계 조처를 내리고 형사 고발할 방침이다.

고용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근로·산업안전 감독 업무 행태를 다시 파악하고 기업과의 유착관계를 들여다보는 등 근로감독 전반에 걸쳐 조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앞으로 비위사실이 확인될 경우 가장 높은 수준으로 처벌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개별사업장에 대한 근로·산업안전 감독 진행 절차와 결과는 노사 대표 등 이해관계자 및 제보자에게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지방 관서에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엄중 경고하는 한편 차관이 주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근로·산업안전 감독행정 부조리 근절 방안을 9월까지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