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한국당 보이콧에 '느긋'…"명분 없어서 오래 못 갈것"

물밑접촉 없이 상황 주시…일각 '김이수 표결 후 복귀' 희망 기류도


물밑접촉 없이 상황 주시…일각 '김이수 표결 후 복귀' 희망 기류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을 느긋하게 지켜보는 모습이다.

5일째 보이콧 중인 한국당 내에서 출구전략을 모색하는 듯한 기류를 보이지만, 한국당의 보이콧에 공개 메시지로 비판하는 것 외에 국회 정상화를 위해 물밑에서 적극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은 감지되지 않고 있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한국당은 국회 보이콧의 즉각 중단만이 제1야당으로서 존재할 명분을 세울 수 있음을 자각해야 한다"면서 "한국당이 집중해야 할 일은 국회 밖이 아닌 안에 있다"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이제 장외투쟁을 접고 국회에 복귀하시길 바란다. 한국당의 국회 복귀는 국민의 바람이자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압박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많은 국민은 미증유의 안보위기에 불법 혐의 의혹이 있는 방송사 사장 지키기에 올인하면서 국회 보이콧을 선언한 한국당의 행태에 큰 실망감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에 대한 국회 복귀 촉구 메시지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한국당과 국회 복귀 관련 접촉은 하지 않고 있다.

원내 핵심관계자는 "한국당과 현재 별다른 접촉이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민주당의 이런 태도는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를 이유로 한 한국당의 보이콧 명분이 떨어진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여론상 지지를 받을 수 없으므로 한국당이 결자해지를 할 수밖에 없다고 민주당은 보고 있다.

당 핵심관계자는 "명분이 없기 때문에 국민적 동력이 붙지 않는다"면서 "내부적으로도 피로감이 생길 것이기 때문에 한국당의 보이콧이 오래가기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한국당의 불참이 국회 운영에 있어 당장 장애가 되지 않는다는 인식도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야당이 정부에 대한 비판의 날을 세울 수 있는 대정부질문(11~14일)에는 한국당이 불참하는 것이 오히려 여당 입장에서 더 유리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여당 일각에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추진하는 11일까지는 한국당이 보이콧을 이어가길 바라는 기류도 감지된다.

김 후보자 표결 참여 가능성이 큰 국민의당 내에 김 후보자 찬반이 혼재하는 상황에서 김 후보자 임명에 반대하는 한국당이 전격 등원 결정 후 표결에 참여한다면 의결정족수(재적 과반 출석에 과반 찬성)를 채우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 참여할 경우에 대비한 대응 시나리오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與, 한국당 보이콧에 '느긋'…"명분 없어서 오래 못 갈것"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