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 패럴림픽 성화, 3월 2일 채화…2018㎞ 달린다(종합)

800명의 주자가 5일간 강원도 주요 도시 돌아
'무장애' 실현 첨단 장비 활용…하반신 마비 보조로봇도 뛴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 위촉된 션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 위촉된 션(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이희범 조직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성화봉송 언론설명회에서 가수 션에게 홍보대사 위촉패를 전달하고 있다. uwg806@yna.co.kr
공개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성화봉
공개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성화봉(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성화봉송 언론설명회에서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이날 홍보대사로 위촉된 션이 성화봉 및 성화주자 유니폼을 공개하고 있다. 2017.9.8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의 성화가 내년 3월 2일 불을 밝힌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언론설명회에서 평창 패럴림픽 성화 봉송 경로와 봉송 주자 선발 계획 등을 발표했다.

패럴림픽 성화는 내년 3월 2일 대보름 행사가 열리는 제주도, 안양, 논산, 고창, 청도에서 채화된다. 아울러 3일 패럴림픽 발상지 영국 스토크맨더빌 등 해외 도시와 서울에서 채화된 성화와 영상으로 합화한다.

합화식은 3일 서울 올림픽 공원 평화의 문 광장에서 열린다.

조직위는 "패럴림픽 성화는 1988년 서울 대회에서 처음 시작됐다"라며 "서울 올림픽 공원은 당시 성화가 간직된 뜻깊은 장소"라고 설명했다.

채화지를 포함한 봉송 구간은 총 2천18㎞이고 주자가 뛰는 구간은 80㎞다.

합화된 성화는 총 5일간 여정을 떠난다. 강원도의 주요 도시를 돌면서 성화 봉송의 정신을 전달할 계획이다.

서울, 춘천, 원주, 정선, 강릉, 평창 등 성화가 지나가는 도시에선 각각 축하행사가 개최된다.

성화 봉송은 '무장애' 실현을 위해 각종 첨단 이동 수단을 활용할 예정이다.

공개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성화봉
공개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성화봉(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성화봉송 언론설명회에서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이날 홍보대사로 위촉된 션이 성화봉 및 성화주자 유니폼을 공개하고 있다. uwg806@yna.co.kr

조직위는 장애인과 노약자 등 누구나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전국 무장애 여행지 위주로 채화 도시와 봉송 도시를 선정했다.

아울러 하반신 마비 보조로봇 '워크온'도 성화 봉송에 활용한다.

여정을 마친 패럴림픽 성화는 내년 3월 9일 개회식장 성화대에 점화되고 평창 동계패럴림픽 대회 기간 밝히게 된다.

평창 패럴림픽 성화 봉송 주자는 총 800명이다. 동행을 상징하는 2인 1조로 구성된다.

800명이 주자 외에 218명의 지원 주자를 별도로 선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조직위는 "성화 봉송 주자는 9월 말부터 조직위와 파트너사가 각각 모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각 선발 주체별로 12월까지 심사를 진행하며, 내년 2월 성화 봉송 주자를 확정할 예정이다.

성화봉은 평창과 동계패럴림픽 대회를 모티브로 제작됐다.

길이는 평창 BI(Brand Identity)인 'Happy 700'을 상징하는 700㎜다. 색은 눈과 얼음을 본따 흰색으로 결정했다.

아울러 전통 백자의 모양을 연상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하단에는 오각형 구멍이 있어 휠체어나 거치대에 고정할 수 있으며, 손잡이 부분에는 패럴림픽의 상징 키워드(용기, 결단, 영감, 평등)와 대회 슬로건(하나된 열정)이 국, 영문 점자로 새겨져 있다.

평창 패럴림픽 성화 봉송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은 "지난 5일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리고 있는 제18회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 정기총회를 방문해 평창 패럴림픽 준비 과정을 보고했으며, 준비가 원만하게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