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韓 사드 임시배치 연일 맹비난…"전쟁 가능성 높여"

인민일보 "한반도 문제 관련해 中 안정 원하는데 美가 방해"
[제작 최자윤]
[제작 최자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발사대 4기의 추가 배치가 완료된 데 대해 중국이 사드배치가 한반도 정세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전쟁 가능성을 높인다며 연일 공세를 퍼붓고 있다.

중국은 사드 배치가 완료된 7일 온갖 비난을 쏟아낸 데 이어 8일에도 군사 전문가들과 관영 매체를 동원해 '사드 무용론'을 주장하고 나섰다.

정지융(鄭繼永) 푸단(復旦)대 한반도연구센터 주임교수는 이날 관영 글로벌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사드 배치는 근본적으로 북핵 미사일 시험과 같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면서 "오히려 한반도 정세의 혼란을 가중하고, 한반도를 전쟁으로 몰고 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 교수는 "사드 배치로 인해 한국은 한반도 갈등의 최전선이 됐다"며 "이로 인해 한국은 안 좋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군사전문가인 리제(李杰) 중국 해군 군사학술연구소 연구원도 "사드로는 북한이 한국을 향해 발사하는 장거리 미사일을 요격하지 못해 한국을 보호할 수 없다"면서 사드 무용론을 강력히 주장했다.

중국 전문가들의 이 같은 주장은 사드 무용론을 통해 사드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는 한국과 미국의 주장이 합리적이지 않다는 것을 입증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들은 사드가 중국과 러시아를 감시하기 위한 미국의 전략 무기로 활용될 수 있다는 논리를 앞세우고 있다.

예비역 소장 출신인 쉬광위(徐光裕) 중국 군축감군협회 연구원은 "사드는 오직 미국을 위한 미사일방어(MD) 체계일 뿐"이라며 "사드를 통해 중국과 러시아를 감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中, 韓 사드 임시배치 연일 맹비난…"전쟁 가능성 높여" - 2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은 이날 1면에 게재한 사드비판 논평에서 미국이 사드 배치를 통해 한반도 정세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민일보는 "사드 배치는 한반도 문제를 진정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미국이 한반도 정세 긴장을 이용해 자신들의 전략적 목적을 실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민일보는 "미국은 한반도 정세를 중요한 도구로 사용하려 한다"면서 "북핵 위협을 과장해 동맹들이 도움을 요청하게 하고, 동맹의 안전을 약속하며 사드를 배치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각료들은 군 출신 인사가 많은 데 이들은 미국의 군산복합체를 대변한다"면서"한국에 수십억 달러의 첨단 무기 판매를 추진하고, 탄두 중량 제한을 취소하는 것이 이를 잘 보여 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러시아는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 반드시 지역 정세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역외 국가에 공동으로 대응하겠다"며 "누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대국인지 모두가 알 것이다"고 덧붙였다.

인민일보 해외판 8일자 1면.[인민일보]
인민일보 해외판 8일자 1면.[인민일보]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