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초등돌봄사들,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철회 요구

경기도교육청서 기자회견…"돌봄교실 질 저하·고용불안 야기"


경기도교육청서 기자회견…"돌봄교실 질 저하·고용불안 야기"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소속 초등돌봄전담사 50여명은 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돌봄교실의 질을 저하하고 고용불안을 야기하는 '초등돌봄교실 학교 밖 지자체 이관'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초등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결정 철회 촉구 기자회견. 2017.9.8
초등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결정 철회 촉구 기자회견. 2017.9.8

이들은 "돌봄교실 이관 결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교육의 공공성 강화'와 '저출산 극복'을 역행하는 것이며, '학교 내 교육복지활동' 전반에 대한 포기를 선언한 것"이라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지자체는 초등돌봄교실을 감당할 전문적인 능력과 시설을 갖추고 있지 않을뿐더러 학교 내 교실을 그대로 사용한다고 해도 시설기관과 운영책임자가 분리된 구상은 안정적인 운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보건복지부와 지자체가 관장하는 지역 아동센터가 대부분 민간위탁으로 운영되는 현실에 비춰봤을 때 초등돌봄사들의 고용불안을 야기할 확률이 높다"라면서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계획 발표로 처우개선에 기대를 품고 있던 전담사들은 좌절감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지난 4일 제주 서귀포에서 열린 총회에서 '학교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안건을 통과시켰다.

돌봄교실은 오후 돌봄(방과 후∼오후 5시 내외)과 저녁 돌봄(오후 5∼7시 내외)으로 나뉜다. 저소득, 한부모, 맞벌이 가정 자녀가 주요 대상이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측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돌봄교실 이관 결정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항의서한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에게 전달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