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티븐스-키스, US오픈 '여왕' 자리 놓고 결승서 격돌(종합)

'최고령 US오픈 여자 4강' 37세 윌리엄스, 결승 문턱서 고배
슬론 스티븐스. [EPA=연합뉴스]
슬론 스티븐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슬론 스티븐스(83위)와 매디슨 키스(16위·이상 미국)가 2017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40만 달러·약 565억원) '여왕' 자리를 놓고 결승에서 격돌한다.

스티븐스는 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너에서 열린 대회 11일째 여자단식 4강에서 비너스 윌리엄스(9위·미국)에 2-1(6-1 0-6 7-5)로 승리했다.

올해 24세인 스티븐스는 2013년 호주오픈 4강에 오르는 등 미국 여자테니스의 미래로 기대를 모았다.

덕분에 2013년에는 세계 11위까지 올라서며 순조롭게 성장했지만, 왼발 골절로 작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부터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올 7월에는 세계 랭킹 900위 밖으로 밀려난 스티븐스는 올해 윔블던 본선 진출에 성공하는 등 포인트를 차곡차곡 쌓아 83위까지 회복했다.

비너스 윌리엄스. [AP=연합뉴스]
비너스 윌리엄스. [AP=연합뉴스]

'언니' 윌리엄스는 '동생' 세리나 윌리엄스가 출산으로 자리를 비운 사이 16년 만의 US오픈 여자단식 정상 제패를 노렸지만, 4강에서 스티븐스에게 발목이 잡혔다.

37세인 윌리엄스는 US오픈 최고령 여자단식 4강 진출자로 이름을 남긴 데 만족하며 코트를 떠났다.

1세트는 스티븐스가, 2세트는 윌리엄스가 일방적으로 승리했다.

둘 다 세트 주도권을 내주자, 최종 3세트를 준비하려는 듯 체력을 비축했다.

3세트에 둘의 진검승부가 펼쳐졌다.

스티븐스와 윌리엄스는 게임 스코어 5-5로 가기 전까지 상대 서비스 게임을 각각 2번씩 브레이크하며 팽팽하게 맞섰다.

스티븐스는 5-5에서 3세트 세 번째 브레이크에 성공해 승리에 한발 다가섰고,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켜 7-5로 경기를 마쳤다.

매디슨 키스. [AP=연합뉴스]
매디슨 키스. [AP=연합뉴스]

스티븐스의 상대를 결정하기 위한 4강 나머지 경기에서는 키스가 코코 밴더웨이(22위·미국)에게 2-0(6-1 6-2)으로 완승했다.

지난해 세계 7위까지 올라갔던 키스는 올해 호주오픈에 불참한 데 이어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에서는 2라운드 탈락의 수모를 당했다.

힘겨운 시간을 보냈던 키스는 안방에서 열린 올해 마지막 메이저 대회에서 결승에 올랐다.

스티븐스와 키스 모두 메이저 대회 결승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둘의 대결은 이제까지 딱 1번 있었다. 스티븐스는 2015년 마이애미 오픈에서 키스에 2-0(6-4 6-2)으로 승리한 바 있다.

스티븐스-키스, US오픈 '여왕' 자리 놓고 결승 격돌
스티븐스-키스, US오픈 '여왕' 자리 놓고 결승 격돌(뉴욕 AFP=연합뉴스) 슬론 스티븐스(83위)와 매디슨 키스(16위·이상 미국)가 2017 US오픈 테니스대회'여왕' 자리를 놓고 결승에서 격돌한다.
사진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의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4강전에서 코코 밴더웨이(22위·미국)와 비너스 윌리엄스(9위·미국)를 각각 누르고 결승에 맞붙게 된, 키스(왼쪽)와 스티븐스가 두손을 들고 환호하는 모습. bulls@yna.co.kr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