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감정근로자 1만7천명 전국 1위…"권익보호 시급"

제264회 임시회서 부산시 각종 현안 질의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 지역에서 일하는 콘택트센터 감정근로자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이들의 권익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부산시의회 박광숙 의원은 8일 열린 제264회 임시회 본회의 발언에서 "부산시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콘택트센터 유치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이 분야 근로자 수가 1만7천500여 명에 이르지만 이들의 권익보호를 위한 시책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부산시 자료를 보면 현재 부산에는 134개 콘택트 회사에 1만7천571명의 근로자들이 종사하고 있다.

이는 전국 콘택트센터 상담사 5만8천400여 명의 30%에 이르는 수치다.

박 의원은 "콜센터 상담사는 고객의 무리한 요구와 폭언, 심적 압박으로 정신적 고충이 심한 직업"이라며 "부산도 서울, 경기, 광주처럼 이들의 권익보호를 위한 조례를 만들고 다양한 사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부산시의회 본회의장
부산시의회 본회의장[부산시의회 제공=연합뉴스]

교육위원회 김종한 의원은 알레르기 식품을 학교급식에서 선별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2013년 인천에서 학교급식에서 우유가 든 카레를 먹은 초등학생이 뇌사상태에서 빠졌다가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며 "부산도 우유 알레르기를 보이는 학생을 비롯해 각종 식품에 알레르기 반응을 나타내는 학생이 1만1천여 명에 이른다는 보고가 있는 만큼 영양사들에게 이들 식품을 차단할 수 있는 선택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보승희 의원은 부산 원도심의 폐교를 과학교육의 터전으로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옛 중앙중 부지를 활용한 수학·과학창의체험관인 옛 궁리마루는 지역의 과학·수학 문화 확산과 대중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침체한 서부산권과 원도심에 궁리마루와 같은 교육시설을 유치한다면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매우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