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태경 "文정부 대북정책 전환에 보수가 힘 실어줘야"

"文대통령에 북핵책임 씌우기는 정치도리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8일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이 공격당하고 있다"며 "대승적으로 보수가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기존 보수에서 하던 강한 대북 압박정책을 전폭 수용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진보진영은 문 대통령이 진보를 버렸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안보에서만큼은 보수와 문재인 정부가 하나라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김정은이 무서워하는 것은 고성능 무기보다 대한민국 좌우가 똘똘 뭉치는 것이고, 남남갈등을 유발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文정부 대북정책 전환에 보수가 힘 실어줘야" - 1

하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장외투쟁 홍보자료를 보면 '문재인 정권의 5천만 핵인질 저지'라고 돼 있는데 인질을 잡은 것이 문 대통령인가. 김정은인가"라며 "방송장악으로 (국회 보이콧을) 했다가 북핵이 터져 유턴을 해야 하는데 워낙 둔한 정당이라 명분을 만들려다 보니 억지스럽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북핵을 못 막은 책임은 정치권 모두에 있는데 문 대통령에게 뒤집어씌우는 것은 정치인의 도리가 아니다"며 한국당의 장외투쟁 철회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지금 장외투쟁을 하고 싶은 것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라면서 "민주당 내에서부터 지금은 대화할 때가 아니라고, 추 대표는 들으라고 '추미애 까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하 최고위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한국당 정진석 의원과 국회 보이콧 문제를 놓고 고성이 오간 것과 관련해 "정 의원에게 진짜 보수의 문제와 보이콧의 타당성에 대해 끝장토론을 제안한다"며 "끝장토론에서 하태경을 죽여보시기를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